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3,551명| 완치 12,348명| 사망 289명| 검사 누적 1,431,316명
너도 나도 '코로나 응원송'..."함께 이겨내요"
Posted : 2020-03-17 16:15
희망과 위로의 메시지…수익금 전액 기부
트로트 곡에 ’코로나19’ 예방법 가사 접목
머라이어 캐리, 노래 부르며 ’손 씻기’ 시연
명지병원 음악치료사, 환자들에게 노래로 위로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코로나19가 전 세계를 강타한 가운데 위기를 극복하고 힘을 내자는 응원 노래가 속속 등장하고 있습니다.

몸과 마음이 지친 사람들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보내고 있습니다.

김선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18명의 가수가 '코로나 응원송'으로 뭉쳤습니다.

'사회적 거리 두기'로 각자 작업실에서 한 소절씩 불러 하나의 노래를 완성했습니다.

"괜찮아 잘 될 거야, 너에게 눈부신 미래가 있어"
"괜찮아 잘 될 거야, 우린 널 믿어 의심치 않아."

'대한민국 힘내라' 음악으로 전하는 희망의 메시지, 단 일주일 만에 노래를 완성하고 수익금도 전액 기부하기로 했습니다.

[이한철 / 가수 : 오히려 지금의 상황을 지켜내면서 그 안에서 특별한 의미 있는 음악 작업을 하면 어떨까 그런 과정을 통해서 음악이 가진 연결의 힘을 온 국민에게 보여주면 좋겠다.]

트로트 경연대회에 참가해 인기몰이 중인 가수들도 힘을 보탰습니다.

귀에 익은 곡에 코로나19 예방법으로 가사를 바꿔 부른 노래는 온라인에서 반응이 뜨겁습니다.

세계적인 뮤지션들도 유튜브를 통해 다양한 방법으로 코로나 퇴치에 나섰습니다.

'코로나19' 와 사투를 벌이고 있는 병원 현장에서는 음악치료사들이 환자들에게 노래로 희망과 위로를 보내고 있습니다.

직접 불러주지 못해 수화기 너머로 들려준 노래지만 모두에게 큰 위안이 됐습니다.

[주지은 / 명지병원 예술치유센터 : 저희가 노래를 부를 때 모두 눈물이 났었어요. 환자분들이 너무 좋아하셨고요. 퇴원하실 때 편지에 좋은 시간이었다고 직접 편지도 써 주셨어요.]

'코로나19' 확산으로 세계적으로 공연 활동은 위축되고 있지만, 예방법에 위로까지 담은 '코로나 응원송'은 많은 사람에게 희망과 용기를 주고 있습니다.

YTN 김선희[sunny@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