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일단 춤춰"...'아무노래 챌린지' 열풍 이유는?
LIVE

실시간 주요뉴스

문화

"일단 춤춰"...'아무노래 챌린지' 열풍 이유는?

2020년 03월 07일 22시 37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지코 노래 맞춘 ’아무 노래 챌린지’ SNS 열풍
’15초짜리 영상’ 쉬운 업로드에 참여자 급증
BTS 새 노래 나오자마자 ’온 챌린지’도 확산
[앵커]
가수 지코의 노래 '아무 노래'에 맞춰 춤추는 이른바 '아무 노래 챌린지'가 큰 인기를 모으고 있습니다.

15초짜리 짧은 영상을 SNS에 공유하는 방식인데요, 단순한 열풍이 아니라 '밈'이라고 하는 새로운 문화현상과 맞물려 있습니다.

김혜은 기자입니다.

[기자]
여행 간 리조트에서도, 당구장에서도, 지코의 '아무 노래'는 남녀노소를 가리지 않고 일상을 파고들었습니다.

흥겨운 리듬에 재치있는 가사, 쉬운 안무가 '아무 노래 챌린지' 문턱을 낮췄습니다.

[정가은 / 경기도 안양시 비산동 : 춤도 쉽고 노래도 단순하고 저도 춤만 잘 출 수 있다면 한번 해보고 싶은데 제가 춤을 못 춰서. (지금 해보실래요?).]

특히 15초짜리 짧은 영상을 공유하는 플랫폼 '틱톡'이 열풍에 불을 지폈습니다.

긴 이야기 중심의 유튜브와 달리 짧게 찍은 영상이 전부여서 누구나 쉽게 콘텐츠를 만들 수 있기 때문입니다.

최근 방탄소년단의 새 노래 '온'이 나오자마자 '온 챌린지' 영상도 쏟아질 정도로 확산이 빠릅니다.

이렇게 인터넷에서 유행하는 동영상이나 이미지 등의 행동양식을 '밈(Meme)' 문화라고 하는데, '밈' 규모는 갈수록 커지고 있습니다.

[김헌식 / 대중문화 평론가 : 우리나라의 아티스트나 콘텐츠 창작자들이 동반자적인 관점에서 가고 있다는 증상이고, 그럴수록 '컬쳐 밈' 현상을 통해 콘텐츠 공유 현상은 더 많아질 것으로 전망됩니다.]

영상을 본 뒤 자신도 따라 해야 '밈' 문화가 완성되는 만큼, 문화 소비자들은 이제 '소비하면서도 창작하는' 능동적인 주체로 바뀌고 있습니다.

YTN 김혜은[henism@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