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1,265명| 완치 10,295명| 사망 269명| 검사 누적 852,876명
신천지 120억 원 기부...거액 '깜짝 기부' 속내는?
Posted : 2020-03-05 22:29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신천지예수교 측이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120억 원을 기부했습니다.

코로나19 확산 사태의 중심에 선 데 대한 책임을 지겠다는 것입니다.

김혜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이만희 / 신천지예수교 총회장(2일) : 힘이 닿는 데까지 최선을 다하여 정부에 인적 물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습니다.]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밝혔던 신천지 이만희 총회장.

기자회견 뒤 사흘 만에 신천지 측은 120억 원을 내놨습니다.

신천지 측은 "신천지에서 확진자가 많이 나온 것에 대해 깊은 책임감을 느낀다"며 기부 이유를 밝혔습니다.

신도 모금으로 마련한 것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서는 대구지회가 100억 원, 중앙회가 20억 원을 보탰다고 밝혔습니다.

사회복지공동모금회 공개 계좌로 입금했는데, 사전 협의는 전혀 없었습니다.

사랑의 열매 측은 "언론 보도를 통해 기부 사실을 알았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사용방법 등을 신천지 측과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신천지 측의 이번 깜짝 기부는 기자회견 이후에도 비난 여론이 수그러들지 않자 이뤄진 것이라는 분석입니다.

또, 정부 방침에 잘 따르고 있다는 이미지를 심어주기 위한 전략적인 기부라는 지적도 나오고 있습니다.

[윤재덕 / 종말론사무소 : 검찰 조사나 행정조사 같은 압박이 들어올 때 이렇게 성금을 내는 모습을 보여주는 게 그동안 정보 공개를 투명하게 하지 않았던 신천지 이미지 제고를 위해서 필요한 일이라고 지도부에서 생각하지 않았을까.]

올해 1월 정기총회 자료를 보면 신천지는 총 5천억 원 규모의 막대한 자금력을 갖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전문가들은 숨겨진 자금까지 합하면 그 규모가 더 커지는 만큼, 정부나 여론의 압박이 있을 때마다 추가적인 행동도 나올 것이라고 내다보고 있습니다.

YTN 김혜은[henism@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