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천5백 년 전 비화가야 비밀 풀리나...도굴 안 된 지배층 무덤 첫 발견
Posted : 2019-11-28 22:35
도굴 안 된 1,500년 전 비화가야 고분 발견
창녕 교동·송현동 고분 63호분
일제, 임나일본부설 증거 찾기 위해 집중 도굴
바로 위 큰 무덤의 봉토가 흘러내려 도굴 막아줘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일제가 1910년대 가야 고분을 집중적으로 도굴해 싹쓸이하듯 문화재를 털어간 곳, 바로 경남 창녕입니다.

이 창녕에서, 도굴을 피한 비화가야 지배층 무덤이 처음으로 발견돼 비상한 관심을 모으고 있습니다.

이승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크레인이 봉토를 걷어낸 5세기 비화가야 고분에서 뚜껑돌을 들어냅니다.

마침내 돌을 쌓아 만든 석실이 천5백 년 만에 모습을 드러냅니다.

석실 안에는 거뭇한 색깔의 가야 토기가 수북하게 쌓여있습니다.

토기 사이에 삐죽한 철기는 마구 중 발걸이 부분과 살포라는 농기구입니다.

절대권력을 상징하는 유물입니다.

들어내지 않은 뚜껑돌 아래 빈 공간은 순장 공간입니다.

토기 아래 목관 부분과 순장 공간에 인골이 있는지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양숙자 / 국립가야문화재연구소 학예연구실장 : 도굴되지 않은 무덤이 발굴된 것은 이 창녕 교동과 송현동 고분의 250여 기 중에 처음이에요. 피장자를 매장할 때 어떤 방식으로 묻었고 어떤 의례를 했으며 그것을 통해서 어떤 식으로 매장을 했는지에 대한 매장에 관련된 모든 과정을 복원할 수 있는 자료를 획득한 겁니다.]

가야 지배층 고분을 통틀어서도 온전한 무덤이 발굴된 건 1980년 부산 복천동 고분군에서 4기가 발견된 뒤로 39년 만입니다.

일제가 임나일본부설의 증거를 찾기 위해 가야 고분, 특히 창녕 일대 고분을 집중적으로 도굴한 데다 가야 고분은 흙을 쌓아 만들어 도굴이 쉬웠기 때문입니다.

63호분이 도굴되지 않은 것은 바로 위 큰 무덤의 흙이 흘러내렸기 때문으로 보입니다.

비화가야는 이름조차 잘 알려지지 못했지만 삼국유사에 이름이 등장하는 엄연한 고대 국가였습니다.

[박종익 / 국립가야문화재연구소 소장 : 비화가야는 낙동강을 중심으로 내륙 쪽으로 움직이는 교통로 상에 있는 가야국의 하나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주변국의 관계나 교류에 있어서 굉장히 활발했던 가야라고 볼 수 있습니다.]

이번 발굴을 계기로 신라에 흡수된 비화가야, 나아가 6백 년에 이르는 가야사 연구가 더욱 활기를 띨 것으로 기대됩니다.

YTN 이승은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