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방송사와 기획사 유착 확인..."CJENM 규제 필요"
LIVE

실시간 주요뉴스

문화

방송사와 기획사 유착 확인..."CJENM 규제 필요"

2019년 11월 09일 05시 08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경찰 수사, CJENM 윗선으로 확대
청와대 게시판에 출신 아이돌 ’방송금지’ 청원
CJENM 대중문화 영향력 크지만, 책임은 제한적
[앵커]
CJENM의 프로듀스X101 제작진이 연예기획사에 접대받은 사실을 인정하며 경찰수사는 윗선으로 확대되고 있습니다.

청와대 청원 게시판에는 해당 오디션 프로그램에서 배출한 아이돌의 방송출연을 막아달라는 청원이 등장하는 등 시청자들의 반발도 커지고 있습니다.

김선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오디션 프로그램에 아이돌 육성 시스템을 접목해 스타그룹 워너원과 아이오아이를 배출하는 등 이른바 대박을 터뜨렸던 '프로듀스X101'

문자투표방식이 조작으로 드러나고 담당 PD가 연예기획사로부터 1억 원 상당의 접대를 받은 것으로 확인되며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백상호 / 서울 상암동 : 조작을 할 거면 왜 그런 프로그램을 만들어서 사람들을 희망 고문하고 들었다 놨다 한 거니까 제가 투표한 것은 아니지만 투표한 사람 입장에서 보면 되게 우롱당한 느낌이 들 수도 있을 것 같고.]

경찰 수사는 이제 CJENM의 윗선으로 확대되고 있습니다.

방송사와 기획사의 유착이 확인된 데다 제작진의 단독행동으로 보기에 의심되는 정황이 있기 때문입니다.

[김대오 / 대중문화전문기자 : 데뷔부터 연습생 관리, 콘서트 진행, 방송 출연 해외 콘서트까지 실제 방송사에 관여하는 부분이 너무나 많아진 거죠. 수익을 창출할 수 있는 그런 부분에서 공정거래법이나 다른 형태로 정리가 돼야 한다는 거죠.]

CJENM 제작진의 조작 행태에 분노한 시청자들의 반감도 커지고 있습니다.

청와대 청원 게시판에는 해당 오디션 프로그램에서 배출한 아이돌그룹의 방송출연을 막아달라는 청원이 제기됐습니다.

[신승현 / 서울 상암동 : 대중에게 많이 노출되는 프로그램인데 거기서조차 공정성이 확보되지 않으면 그 어떤 문제에서도 공정함을 찾을 수 없다고 생각해요.]

대중문화 영역에서 CJENM의 영향력은 이미 지상파를 넘어서고 있습니다.

하지만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의 재허가 심사도 받지 않는 채널사용사업자로, 사실상 책임은 없다시피 한 상황입니다.

현재 방심위가 방송사업자에게 부과할 수 있는 최고 징계는 과징금 3천만 원 수준.

따라서 CJENM의 영향력에 걸맞게 책무를 부과하는 실효성 있는 조치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힘을 얻고 있습니다.

YTN 김선희[sunny@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