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특별전 참여 작가 "내일 공식 질의서 전달"
Posted : 2019-08-05 22:16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일본의 '평화의 소녀상' 전시 중단에 국내 곳곳에서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표현의 부자유전'을 준비한 일본인 기획자들과 전시에 참가한 사진작가 안세홍 씨는 내일 아이치 현에 전시 중단 과정과 철회 가능성을 묻는 질의서를 전달할 예정입니다.

박서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소녀상이 있어야 할 특별전시관 앞에는 "전시 중단" 안내문이 붙었습니다.

일본군 성 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국내 시민단체인 정의기억연대는 곧바로 규탄 성명을 냈습니다.

[오성희 / 정의기억연대 인권연대처장 : 일본 정부가 자신이 과거에 저질렀던 전쟁 범죄를 감추기에 급급한 것을 드러낸 것 같고 또 한 축으로는 표현의 자유가 얼마나 위축받고 탄압받고 있는지 단적으로 보여주는 사례라고 생각합니다.]

우리 정부도 유감을 표했습니다.

[김진곤 / 문화체육관광부 대변인 : 문화 예술의 창작과 표현의 자유는 어떤 경우에도 존중돼야 하며, 조속히 정상화 되기를 희망합니다.]

본전시에 참여한 다른 한국 작가 박찬경, 임민욱 씨도 항의하는 의미에서 전시 작품을 철수하기로 했습니다.

[임민욱 / '아이치 트리엔날레' 본전시 참여 작가 : 기획자분이 처한 상황을 제 눈으로 보게 됐어요. 나고야 시장이 와서 겁박하는 거죠. (그래서) 이런 검열 행위에 항의하는 뜻으로 작품을 철거하겠다고 요구했습니다.]

개막 사흘 만인 지난 3일 일방적으로 통보된 전시 중단.

특별전에 참여한 사진작가 안세홍 씨와 일본인 전시 기획자들은 내일 일본 아이치현 측에 공식 질의서를 전달하기로 했습니다.

[안세홍 / '아이치 트리엔날레' 기획전 참여 작가 : 어떤 경과에 의해 중지됐는지, 앞으로 중지를 철회할 의사가 있는지에 대해 (답변을) 요구할 예정입니다.]

질의서를 전달하고 나서는 나고야 현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중지 결정 철회를 거듭 촉구할 예정입니다.

YTN 박서경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