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순위 변동 없다?"...석연치 않은 엠넷의 해명
Posted : 2019-07-25 13:05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투표 조작 논란에 휩싸인 엠넷 '프로듀스X101' 측이 집계 과정에서 오류가 있었던 건 사실이지만 순위에는 변동이 없다고 해명했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팬들의 의혹은 풀리지 않고 있는데요.

취재기자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박서경 기자!

먼저 어쩌다가 조작 의혹이 불거진 건지 설명해주시죠.

[기자]
지난 19일 엠넷 '프로듀스 엑스 원오원' 파이널 생방송 무대가 진행됐습니다.

여기서 '엑스원'으로 데뷔할 11명의 멤버가 확정됐는데요.

이후 당락을 가른 '유료 문자 투표'가 조작됐다는 의혹이 온라인에서 확산했습니다.

준비한 화면을 보면서 좀 더 말씀드리겠습니다.

지금 보고 계신 게 각 연습생 최종 득표수의 차인데요.

1등과 2등의 차이가 29,978표인데, 3등과 4등도 정확히 같은 차이가 나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즉 최종 득표수 차가 일정 패턴으로 반복되고 있습니다.

또, 이 차이를 고정된 숫자 '7494.5'로 나눠보니까 거의 딱 떨어졌습니다.

득표수도 이 고정된 숫자로 나눠보면 대부분 딱 떨어집니다.

[앵커]
우연이라 하기에는 아무래도 이상한 것 같습니다.

논란이 확산하자, 엠넷도 해명을 내놓았죠?

[기자]
그동안 무대응으로 일관했던 엠넷도 어제 드디어 해명을 내놨습니다.

엠넷은 어제 YTN과의 통화에서 최종 득표수에 오류가 있었다고 과실을 인정했습니다.

순위와 득표수 등을 여러 차례 검증하는 과정에서 득표율을 소수점 둘째 자리로 반올림했고, 이 득표율로 환산된 득표수가 생방송에 나가게 됐다고 했습니다.

다만, 최종 순위에 변동이 있었던 것은 아니라고 강조했습니다.

[앵커]
오류가 있었던 점은 인정했네요.

그런데 여전히 석연치 않은 부분이 있다고요.

[기자]
해명을 두고도 말이 많습니다.

엠넷이 말한 대로 득표수와 득표율을 비교해보겠습니다.

득표수를 총투표수로 나눈 비율을 보시면요.

소수점 둘째 자리가 0이나 5로 반복되고 있습니다.

반올림했다면 보통 0에서 9까지 다양한 수가 나와야 하는 데 그렇지 않다는 거죠.

그래서 팬들로 구성된 진상규명위원회는 로우 데이터, 그러니까 가공되지 않은 데이터를 달라 요구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엠넷 측은 데이터를 제공하면 더 오해가 생길 수 있다면서 제공 여부를 좀 더 고민해보겠다고 답했습니다.

[앵커]
조작이 사실이라면, 법적 책임을 물 수도 있는 건가요?

[기자]
조작이 사실이라면 법적 책임을 물게 될 수도 있습니다.

일반인에게 선출 권한을 준 것처럼 광고했고, 실제 문자 1건당 100원을 받았기 때문입니다.

이르면 다음 주, 팬들은 '프로듀스X101' 제작진을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할 예정입니다.

변호를 맡은 법률사무소 측은 일단 사기나 위계에 의한 업무방해죄 등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앵커]
아무래도 여파가 오래갈 것 같은데요.

팬들이 진상규명위까지 꾸렸죠.

지금 어떤 활동을 하고 있나요?

[기자]
먼저, 현재 진상규명위원회는 직접 변호사를 수임해서 탄원서와 문자 내역서 등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운영진의 말 직접 들어보겠습니다.

['프로듀스X101' 진상규명위원회 운영진 : (엠넷이) 문제가 되고 있는 투표 조작에 대한 해명을 가공되지 않은 자료로 제대로 발표해줬으면 좋겠고요. 실제 피해 본 연습생들이 존재한다면 그 연습생에 대한 후속 조치를 마련했으면 합니다.]

팬들은 투표 조작은 시청자에 대한 기만이고, 연습생들의 땀과 눈물을 농락한 행위라며 분노하고 있습니다.

또, 더 나아가 이번 사건이 문화 권력을 독점한 미디어의 횡포라며, 가공되지 않은 데이터와 명확한 해명, 대책 마련을 요구한다고 말했습니다.

지금까지 문화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