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봉준호, 폭염에서 연기하는 아역배우 보호하려 CG 비용 더 들여
Posted : 2019-05-26 15:40
봉준호, 폭염에서 연기하는 아역배우 보호하려 CG 비용 더 들여
영화 '기생충'으로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을 받은 봉준호 감독이 외신과의 인터뷰에서 이번 영화에서 배우를 보호하기 위해 CG로 작업한 내용을 설명해 눈길을 끌었다.

봉준호 감독은 지난 17일, 스크린 인터내셔날과의 인터뷰에서 아역배우를 보호하기 위해 CG 비용을 더 들였다고 말했다.

봉준호 감독은 "2018년 기록적인 폭염 아래서 촬영을 해야 했는데, 이선균이 집안에서 대화하고 아이가 집 밖에서 노는 장면을 찍어야 했다"고 말했다.

봉준호 감독은 창문 너머 아이가 노는 장면을 촬영해야 하는데 너무 위험한 일이라 창문을 블루 스크린(CGI 작업을 위한 파란색 스크린으로 이 위에 컴퓨터로 합성할 이미지를 덧붙이게 된다)으로 처리했다고 밝혔다.

이후 더위가 가신 9월 초에야 아이가 야외에서 노는 장면을 따로 촬영해 합성했다. 봉준호 감동은 CGI 비용이 더 들었지만, 아이를 보호하기 위해서라면 그만큼 돈을 들일 가치가 있었다고 회고했다.

봉준호는 과거 영화 '괴물'을 촬영할 당시에 아역배우였던 고아성이 괴물에 의해 끌려가는 장면을 찍으면서 "어린 여배우를 시련에 빠뜨리는 장면을 실제 촬영으로 만드는 것은 죄악"이라고 생각했다고 고백했다.

이후 봉준호 감독은 유럽에서 설국열차와 옥자를 찍으면서 많은 것을 배웠고, 아역 배우들을 보호하기 위해 영화배우 조합의 세부 규정을 알아나갔다.

마침 한국 영화계도 '주 52시간 노동시간'을 반영하기 위해 시스템 개선이 되는 중이었다. 봉준호 감독은 할리우드 영화 노조와 함께 일한 경험으로 주 52시간 노동에 적응이 쉬웠다고 전했다.

봉준호는 "기생충 촬영할 때 아이들에게도 똑같은 규정을 적용했다"면서 "밤 장면이 많았는데, 송강호 배우 외 다른 배우들이 다 같이 호흡을 맞춰서 빨리 잠자리에 들어야 하는 아이들을 먼저 촬영할 수 있게 했다"고 덧붙였다.

봉준호 감독이 영화 '살인의 추억'이나 '괴물'을 찍을 때는 촬영 100회차가 넘어갔지만, '기생충'은 77회차 만에 마무리했다. 감독의 욕심으로 스태프와 배우에게 과한 노동을 요구하지 않고도 좋은 영화를 만드는 방법을 터득한 것이다.

YTN PLUS 최가영 기자 (weeping07@ytnplus.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