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화폭 속 반려견이 건네는 위안

실시간 주요뉴스

문화

화폭 속 반려견이 건네는 위안

2018년 10월 20일 05시 00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바야흐로 애견인 천만 시대, 요즘 동네를 거닐다 보면 반려견과 산책 나온 주민들의 모습은 일상이 됐는데요.

힘겨운 세파 속에서 때로는 친구보다 더 위안을 주는 반려견을 소재로 한 전시와 공연도 잇따르고 있습니다.

이교준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거대한 체구의 반려견이 이른 아침 등교길에 나선 가냘픈 여학생과 동행합니다.

학교에서 카페, 공원에까지 일상 곳곳에서 소녀의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모습이 판타지 영화의 한 장면처럼 그려졌습니다.

화폭 속의 주인공 '까망이'와 함께 생활하는 작가는 반려견과 사춘기 소녀를 소재로 불안과 고독에 시달리는 현대인에게 위로를 건넵니다.

[정우재 / 화가 : 거대해진 반려견은 관계에 대한 변함없는 본성을 지닌 존재로 나타내기 때문에 현대인의 불안과 문제에 대해 치유와 위안을 전달하는 목적으로 반려견을 등장시키게 됐습니다.]

난데없이 욕설을 내뱉는 틱 장애 때문에 학교에서 왕따인 여중생이 유기견을 만나 우정을 쌓으며 웹툰 작가의 꿈을 키워 나가는 이야기입니다.

[이지혜 / 연극 배우 : 반려견인 무스탕은 해일에게 유일한 친구입니다. 학교에서 틱 장애를 겪고 왕따를 당하는 해일이 유일하게 마음을 기대는 친구이고...]

극 속에서 반려견은 소녀와 교감하는 유일한 존재이자 갑질과 빈부 격차 등 냉혹한 현실에 희생당하는 이 사회 약자의 상징으로 표현됩니다.

[부새롬 / 연출가 : 유기견이라는 존재는 가장 약한 존재이잖아요. 스스로 뭔가를 할 수도 없고 결국 가장 큰 고통은 이 친구한테 흘러들어가게 되는 거고.. 세상의 약자를 대표하는 상징성을 가진 것 같습니다.]

반려견과 나눈 아름다운 추억을 한 권으로 묶은 일본 최고의 반려견 카운슬러의 책도 나왔습니다.

뿔뿔이 흩어진 가족들을 하나로 이어주고, 상처받은 마음을 달래준 반려견 등 실화를 바탕으로 한 이야기입니다.

반려견과 함께 출근해 스타트업을 키운 20대 직장 여성 3명의 좌충우돌 일상을 담은 에세이도 눈길을 끕니다.

YTN 이교준[kyojoon@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