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추상을 넘어 색채로 달려간 화가 유영국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한국 추상미술의 개척자, 작가가 사랑하는 '작가'가 있습니다.

일반에게는 다소 낯선 이름 유영국입니다.

유영국 탄생 100주년을 맞아 열리는 회고전을 임수근 기자가 소개합니다.

[기자]
파란 바닷가에 다홍색 빛덩이가 불타듯 일렁입니다.

검은색 화폭은 위로 갈수록 연한 녹색으로 펼쳐집니다.

고 유영국 화백의 탄생 100주년을 맞아 고인의 대표 유화 100여 점이 드물게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유영국은 김환기와 더불어 한국 추상회화를 이끈 1세대 작가입니다.

1916년 울진의 산골에서 태어난 유영국은 1935년 일본 유학 때부터 곧바로 추상미술에 뛰어들었습니다.

태평양전쟁 와중에 귀국한 유영국은 고향 울진의 산과 바다, 태양을 직선과 면, 타원 등 추상 언어로 바꿔 나갔습니다.

1964년 첫 개인전 이후 유영국의 화폭은 시기에 따라 풀어지거나 혹은 뭉쳐져 기하학으로 흘렀지만 화려한 색채만은 변하지 않았습니다.

깊은 바다와 높은 산의 빛과 그림자를 작가는 전통의 오방색으로 표현했습니다.

[김인혜 / 국립현대미술관 학예연구사 : 유영국의 특별한 점은 추상을 하면서도 한국의 자연에서 그 원천을 갖고 왔다는 것입니다. 어떻게 하면 서양 언어인 추상을 그리면서도 한국적인 색채를 갖고 있을 수 있을까. 이런 것에 대한 고민이 많았던 것으로 보이고요.]

환갑 이후 8번의 뇌출혈과 수십 차례에 걸친 입원을 반복하면서도 붓을 놓지 않았던 유영국은 절대의 아름다움을 찾아갈 수 있는 자유로운 의지의 소유자라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YTN 임수근[sglim@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