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음악과 미술의 만남...하나되는 교감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6-06-19 05:01
앵커

가수 겸 화가 유나얼과 떠오르는 신진 작가 신건우 등 젊은 예술가 4명이 특별한 전시를 선보입니다.

장르도, 작업 방식도 다른 이들이 서로에 대해 느끼고 함께 만들어낸 작품들, 윤현숙 기자가 소개합니다.

기자

머리를 맞대고 서로의 작업에 의견을 나누는 작가들의 표정이 진지합니다.

오가는 따스한 시선이 가볍지 않은 친분을 말해줍니다.

독특한 콜라주 작업으로 유명한 화가 겸 가수 유나얼과 회화와 조소를 하나의 평면에 구사하는 작업으로 주목받는 신건우 작가, '보이는 음악'을 추구하는 음악가 몽라와 미디어 작가 송원영까지.

[신건우 / 작가 : 되게 생소하고 다른 사람들일 줄 알았는데, 이런 식으로 서로에게 직접적 영향을 주고받고 하는 것들이 작품에 묻어 나오더라고요.]

서로 다른 장르의 예술가 4명이 1년 넘게 나누어온 특별한 교감이 하나의 공간에 모였습니다.

나얼의 히트곡 '바람 기억'은 신건우의 손끝에서 초현실적인 회화로 묘사되고,

[신건우 / 작가 : 저는 꽤 오랫동안 이 노래를 접해왔는데 실제 주인공을 만났고 얘기를 통해서 그 사람을 알아가는 과정을 저 나름대로는 잘 표현했다고 생각하는데…]

자전적인 이야기를 감성적으로 풀어온 유나얼은 종교적인 색채가 풍기는 설치작업과 힘이 넘치는 드로잉을 선보입니다.

계획된 이성과 즉흥적 감성, 사회와 개인, 신화와 종교.

작품의 모티브도 표현 방식도 다른 두 작가의 작품세계.

그 미묘한 대비가 하나의 음악으로 표현됩니다.

순수한 선율의 피아노, 전자파를 이용한 독특한 악기 테레민의 몽환적 음색이 조화를 이룹니다.

[몽라 / 음악가 : 제가 주인이 되어 남을 바라보는 작업을 하는데 (나얼 작가는) 저와 공감대가 그런 부분이었던 것 같아요. 그리고 신건우 작가는 저에게는 3인칭 관점으로 다가왔어요. 그런 부분을 악기를 통해…]

4인 4색의 개성 속에 인간적, 예술적 교감을 통해 각자 작품 세계의 지평을 넓힌 흔적을 느낄 수 있습니다.

YTN 윤현숙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