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누리호 3차 발사 '성공'...18분 58초의 기록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우리나라의 첫 우주발사체 누리호가 여덟 기의 위성을 본 궤도에 안착시키며 비행을 성공적으로 완수했습니다.

18분 58초 동안 이어진 누리호의 비행 여정을 차정윤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기자]
"4, 3, 2, 1, 엔진점화, 이륙"

엄청난 굉음과 함께 붉은 불꽃을 내뿜으며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가 하늘로 솟구칩니다.

거대한 위용을 자랑하며, 수직으로 뻗어 나가는 누리호.

이륙 1분 뒤, 주변 공기 압력이 최대치로 높아지는 첫 고비를 무사히 통과합니다.

발사 2분 5초쯤, 64.5km 지점에 달하자 1단 로켓이 분리돼 떨어져 나갑니다.

점화된 2단 엔진으로 고도 204km까지 올라간 누리호는 위성 보호 덮개인 페어링을 정상 분리했습니다.

이어 258km 고도에서 2단 로켓이 분리되고, 발사 13분 3초 뒤 목표 고도인 550km 지점에 도달합니다.

여기서 이번 발사의 핵심이라고 할 수 있는 '차세대소형위성 2호'를 분리하고,

이어 20초 간격을 두고 국내 민간 기업의 큐브 위성 세 기를 차례로 궤도에 올렸습니다.

우주 기상 관측을 위한 천문연구원의 군집 위성인 '도요샛' 네 기까지 차례로 분리하며, 여덟 개의 위성을 순조롭게 궤도에 안착시켰습니다.

[이종호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 3차 발사까지 누리호 비행 성능을 확인하며 신뢰성을 확보함과 동시에 발사 서비스는 물론, 다양한 위성 운영과 우주 탐사까지 우리의 가능성을 다시 한 번 확인하는 계기가 됐습니다.]

싣고 간 위성들을 우주 공간에 쏟아내고 임무를 완수한 누리호는 발사 뒤 18분 58초, 가속도에 의한 비행을 멈추며 3번째 도전을 성공적으로 마쳤습니다.

YTN 차정윤입니다.






YTN 차정윤 (jycha@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