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40분 안에 4가지 바이러스 모두 검출!...새 PCR 검사기 개발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유전자증폭검사, PCR 검사는 높은 정확도를 가졌지만, 결과 확인까지 시간이 오래 걸려 보통 검사 다음 날이 돼야 확진 여부를 알 수 있죠.

그런데 국내 연구진이 불과 40분 안에, 그것도 코로나를 비롯한 다른 질병 바이러스까지 모두 동시에 검사해낼 수 있는 PCR 검사기를 개발했습니다.

양훼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코로나19 이후 익숙해진 게 바로 PCR 검사입니다.

정확도는 높지만, 검사 후 결과를 아는 데까지 오래 걸린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유전자 증폭 후 형광 측정을 통해 감염 여부를 가리는데, 기존에는 여러 개의 형광 필터를 사용해 기기가 크고 무거우며, 측정 시간도 오래 걸렸습니다.

그런데 국내 연구진이 무선통신 기술을 적용해 필터 없이도 빠르게 진단할 수 있는 PCR 진단 기기를 개발했습니다.

핵심은 디지털 코드 기반의 형광 신호 분리 기술입니다.

원하는 바이러스의 형광 신호만 인식하는 특정 코드로, 혼선 없이 바이러스를 검출하는 데 성공했습니다.

이를 통해 검출 시간을 기존 4시간에서 40분으로 크게 줄였으며, 코로나뿐 아니라 독감과 신종플루, 지카 바이러스까지 서로 다른 바이러스를 동시에 진단할 수 있습니다.

[서홍석 / ETRI 진단치료기연구실 책임연구원 : 무선통신 기술이 적용되어서 서로 다른 코드를 변조해서 넣게 되는데 서로 코드가 다르기 때문에, 혼선 없이 형광값을 분리해낼 수 있어서 다수의 바이러스를 동시에 측정할 수 있게 됩니다.]

이번에 개발한 PCR 진단기기는 간단한 광학 장치들로 구성돼있어 크기를 약 40% 정도 줄였고, 가격도 저렴합니다.

또 기존 장비의 광원 부분만 바꾸면 돼 국산화 가능성도 큽니다.

[허철 / ETRI 진단치료기연구실장 : 현재 의료기기 업체 및 진단기기 업체의 기술 이전을 추진 중이며 향후 2년 내 상용화가 가능할 것으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전 세계 코로나 진단기기 시장 규모는 내년부터 줄어들지만, 코로나 이외의 다른 감염병 진단 분야는 확대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번 기술이 상용화되면 신종 감염 질환 대응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YTN 사이언스 양훼영입니다.



YTN 양훼영 (hw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