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누리호 오늘 오후 발사...발사대 준비 작업 시작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순수 우리나라 기술로 개발한 첫 우주발사체 누리호가 오늘(21일) 두 번째로 우주를 가로지릅니다.

현재 발사 예정 시각은 오후 4시인데, 정확한 발사 시간은 오후 2시 반에 최종 발표됩니다.

나로우주센터에 나가 있는 취재 기자 연결합니다. 황윤태 기자!

[기자]
네,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오늘 우주로 가는 누리호, 발사 절차가 어떻게 됩니까?

[기자]
네, 발사를 앞둔 누리호는 어제(20일) 기립 작업을 순조롭게 마치고 발사대에 똑바로 고정된 상태입니다.

아침 7시부터는 발사대 기계장비 발사 운용 준비 작업이 시작되고, 오전 10시부터는 본격적인 발사운용 절차에 돌입하게 됩니다.

어제 연결된 공급선, 즉 엄빌리칼에 이상은 없는지, 전기 신호는 제대로 들어오는 지 등 각 구성품의 초기 상태 확인과 기능점검이 이뤄집니다.

이 단계가 끝나면 낮 11시 50분부터 산화제 공급시스템에 이어 산화제 탱크 냉각 작업이 이어집니다.

오후 1시 25분에는 연료 충전이 시작됩니다.

연료와 산화제가 충전되는 동안 발사관리위원회가 열려 최종 발사 시각을 확정하게 됩니다.

발사체 상황과 우주 환경에 큰 변화가 없다면, 오후 4시에 발사하는 기존 방안이 확정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오후 2시 40분까지 연료와 산화제 충전이 완료되면 발사를 위한 준비가 끝난 상태가 됩니다.

발사 한 시간 전 기립 장치가 철수하고, 보충충전과 발사자동운용 과정이 완전히 끝나면 누리호는 우주로 향하게 됩니다.

[앵커]
누리호가 이번엔 실제 위성을 싣고 우주로 가는데요. 궤도에 올려야 하는 임무를 어떻게 수행하게 되나요?

[기자]
누리호 발사 성공 여부는 16분 7초 만에 판가름나는데요.

발사 2분여 만에 1단이 분리되고, 3분 53초 뒤에는 고도 191㎞에서 위성 보호 덮개 페어링이 분리됩니다.

이어 고도 258㎞에서는 2단 로켓이 분리되고 3단이 점화됩니다.

발사 15분 뒤에 목표 고도 7백㎞에 이르러 성능검증위성이 분리됩니다.

이어 위성 모사체가 발사 16분 7초 뒤 연이어 떨어져 나가게 됩니다.

이 과정까지 모두 거치고 발사 42분 23초 뒤 남극 세종기지와 위성이 교신이 되면 누리호의 임무가 성공하게 됩니다.

정부는 오늘 오후 5시 10분쯤, 발사 성공 여부에 대해 공식 발표할 예정입니다.

이후에도 위성 분리 절차는 남아있습니다.

성능검증위성에는 4개의 큐브 위성들이 있는데, 발사 8일 뒤, 그러니까 오는 29일부터 이틀 간격으로 사출돼 궤도에 오르게 됩니다.

지금까지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YTN 황윤태입니다.


YTN 황윤태 (sel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