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첫 인공위성부터 누리호 2차 발사까지...우주개발 30년사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가 오늘 오후 발사될 예정입니다.

성공한다면 1992년 우리별 1호 발사 이후 대한민국 우주개발 30년사의 새로운 획을 긋게 됩니다.

우리나라 우주개발의 역사를 김태현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기자]
1992년 8월, 우리나라 최초 인공위성이 우주를 향해 솟아오릅니다.

영국의 기술 지원으로 만든 우리별 1호가 남미 기아나 쿠루 우주센터에서 발사되며 한국은 세계 22번째 인공위성 보유국이 됐습니다.

이어 우리의 기술력을 모아 우리별 2호와 3호 개발이 이어집니다.

다목적 위성, 아리랑 시리즈는 실용 위성 시대를 열어가며 해상도를 높여나갑니다.

1999년 미국에서 발사된 아리랑 1호는 6.6m급 흑백사진을 찍는 수준이었지만, 2006년 발사된 2호는 1m급, 2012년의 3호는 0.7m급 고해상도 영상으로 발전합니다.

여기에 2008년 첫 우주인 이소연 씨가 러시아 우주선을 타고 10일간 임무를 수행하며, 세계 36번째 우주인 배출국이 됐습니다.

그러나 발사체 기술 발전 속도는 다소 느렸습니다.

우리 위성은 미국과 러시아 등 외국 로켓을 타고 우주로 가야 했습니다.

2002년 시작된 발사체 개발은 악조건을 뚫고 1단 로켓을 러시아가, 2단을 한국이 맡아 나로호를 만들어냅니다.

2009년부터 두 번의 실패와 연기를 거쳐 나로호는 2013년 1월 세 번째 도전 끝에 발사에 성공합니다.

[이주호 / 당시 교육과학기술부 장관(2013년 1월) : 각종 자료 분석 결과 나로호가 나로과학위성을 목표 궤도에 진입시켜 발사에 성공했다는 것을 공식적으로 말씀드립니다.]

누리호는 나로호가 탑재한 위성의 15배인 1.5톤의 위성을 실어 보낼 수 있게 됐습니다.

[문희장 / 한국항공대학교 교수 : 우주 탐사가 전 세계적으로 활발히 진행되고 있는데 결국 우리도 우주 탐사에 참여할 수 있는 하나의 무기가 만들어졌다고 보시면 될 것 같습니다.]

인류가 1957년 최초 인공위성을 우주에 보내고 65년이 지났습니다.

그러나 현재 1t이 넘는 실용 위성을 쏠 수 있는 나라는 러시아와 미국, 유럽과 중국, 일본, 인도뿐입니다.

첫 발사체 나로호 성공 이후 9년 만에 이번 발사가 성공한다면, 한국은 독자적 우주 수송이 가능한 7대 우주 강국에 다가서게 됩니다.

YTN 김태현입니다.



YTN 김태현 (kimth@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