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누리호 1단 2단 결합 완료...위성 탑재 준비 중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한국형발사체 누리호의 2차 발사 도전이 한 달여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2차 발사에선 성능 검증 위성을 탑재하고 우주로 향하는데, 나로우주센터는 기대와 긴장 속에서 막바지 발사 준비를 차근차근 진행하고 있습니다.

이 시각 고흥 나로우주센터 상황은 어떤지,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해 보겠습니다. 이성규 기자!

[기자]
네, 나로 우주센터입니다.

[앵커]
지금 이 기자 너머로 다음 달 발사 예정인 누리호의 모습이 보이는데, 그곳에서는 어떤 작업이 이뤄지고 있나요?

[기자]
네, 제가 나와 있는 곳은 나로우주센터 조립동인데요.

바로 이곳에서 다음 달 15일 발사 예정인 누리호 비행 모델 조립 작업이 한창 진행되고 있습니다.

아시는 바와 같이 누리호는 총 3단으로 구성돼 있는데, 1단과 2단은 단 결합을 어제(12일) 완료했습니다.

3단은 지난해 1차 발사에서 실패의 원인으로 지목됐던 산화제 탱크 문제를 보완하고 자체 조립을 끝마쳤습니다.

산화제 탱크 내 헬륨 탱크가 누설되면서 3단 엔진이 조기 연소해 위성 모사체 안착에 실패했는데, 탱크 설계 변경을 통해 이 문제를 해결했습니다.

2차 발사에 탑재할 성능검증위성은 다음 주 월요일쯤 이곳 우주센터에 도착할 예정입니다.

성능검증 위성은 우주센터에 도착 후 2주간 자체 점검을 거칩니다.

이후 3단에 위성을 조립하고 위성 덮개인 페어링을 씌웁니다.

그런 뒤 위성을 탑재한 3단을 1·2단 결합체에 연결합니다.

성능검증위성은 안테나를 통해 목표 궤도인 700km 상공에 도달했는지 지상국과 통신합니다.

또 성능검증위성에는 카이스트와 서울대 등 4개 대학이 개발한 큐브 위성 4기도 실립니다.

여기에 더해 1.3톤의 위성 모사체를 함께 실어, 누리호의 최종 목표인 총 1.5톤 무게의 위성을 목표 궤도에 올릴 수 있는지를 확인합니다.

우주센터는 계획대로 발사 준비를 꼼꼼히 진행하고 있지만,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있는데요.

그러면 여기서 이번 발사의 실무 책임을 맡고 있는 고정환 한국항공우주연구원 발사체 개발 본부장과 좀 더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본부장님, 고생 많으십니다. 2차 발사 준비, 어느 것 하나 소홀히 할 수는 없을 텐데요. 그래도 연구진으로서 가장 신경을 쓰고 있는 점이 있다면 어떤 부분인지요?

[고정환 / 한국항공우주연구원 발사체개발본부장]
저희가 지난 1차 발사에서 아쉽게 위성을 궤도에 진입시키지 못했었고, 그 원인은 3단 산화제탱크에 있었습니다. 때문에 무엇보다도 3단 탱크 보완에 가장 신경을 썼으며, 1차 발사후 약 2개월간의 원인 파악 작업 이후, 1월부터 설계변경, 제작, 검증시험을 진행한후, 2차 발사용 3단을 일부 분해해서 산화제탱크 내부 보완작업까지 조심스럽게 진행하였습니다.

[기자]
본부장님, 지난해 1차 발사가 아쉽게 실패로 끝났는데요. 한 차례 시행착오를 거친 만큼 이번 2차 발사에 거는 기대감은 더 클 것 같은데, 발사 성공 가능성 어떻게 보는지요?

[고정환 / 한국항공우주연구원 발사체개발본부장]
발사 성공확률을 몇 프로라고 정확히 말씀드리기는 어려울 것 같습니다. 다만, 1차 발사에서 일부 부족한 부분이 확인되었고, 저희가 이번에 그 부분을 보완했기 때문에 정성적으로는 지난번보다는 성공 가능성이 조금 더 높아지지 않았겠나 하고 조심스럽게 생각해 봅니다.

[기자]
네, 말씀 감사합니다.


지금 들으신 대로 나로우주센터와 항공우주연구원 연구원들은 2차 발사 성공을 위해 다음 주부터 비상근무 체제에 들어가는 등 총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앵커]
누리호가 2차 발사에 성공하길 온 국민이 염원하고 있을 텐데요. 2차 발사가 성공할 경우 그 성공이 실제로 어떤 의미가 있다고 볼 수 있을까요?

[기자]
누리호가 2차 발사에 성공할 경우 우리나라는 명실상부 우주 강국으로 도약하게 됩니다.

우리가 개발한 발사체로 우리가 만든 위성을 우리 땅에서 쏘아 올렸기 때문입니다.

전 세계적으로 자국 발사체로 자국 위성을 자국 땅에서 쏘아 올린 국가는 미국, 러시아, 중국, 유럽, 일본, 인도 등 6개 국가가 있습니다.

우리나라가 2차 발사에 성공할 경우 세계 7대 우주 강국으로 우뚝 섰다고 평가할 수 있습니다.

또 한국은 달 착륙선 등에 활용할 차세대 한국형발사체 개발을 추진하고 있는데요.

누리호가 성공할 경우 차세대 발사체 개발도 한층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누리호는 2차 발사 이후에도 몇 차례 더 발사가 예정돼 있습니다. 추후 발사 일정은 어떻게 되는지요?

[기자]
누리호는 총 6차례 발사 계획이 잡혀 있습니다

지난해 10월 1차 발사에 이어 다음 달 15일 2차 발사가 예정돼 있고요.

누리호가 2차 발사에 성공할 경우 내년 초 3차 발사에 나설 계획입니다.

만약 2차 발사에 실패한다면, 후속 계획은 정부와 논의해 정하게 됩니다.

3차 발사에서는 실제 운용할 차세대 소형위성 2호를 탑재하고 발사할 예정입니다.

이후 3차례 더 실용 위성을 탑재해 발사에 나서게 됩니다.

지금까지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YTN 사이언스 이성규입니다.



YTN 김기봉 (kgb@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