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누리호 후속 '차세대 발사체' 예타 돌입

실시간 주요뉴스

누리호 후속 '차세대 발사체' 예타 돌입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의 후속 사업으로 추진하는 차세대 발사체 개발사업이 이달 예비타당성 조사에 돌입했다고 밝혔습니다.

차세대 발사체 개발사업에는 2023년부터 2031년까지 총 9년 동안 1조 9,330억 원을 투입하는 계획이 담겼습니다.

차세대 발사체는 100톤급 엔진 5기로 이뤄진 1단 발사체와 10톤급 엔진 2기로 구성된 2단 발사체 등 모두 2단으로 구성됐으며, 1.8톤의 물체를 달 궤도에 올릴 수 있는 추진력을 갖췄습니다.

누리호와 비교하면 같은 높이에 3배 더 무거운 물체를 쏘아 올릴 수 있는 추진력입니다.

과기정통부는 차세대 발사체 사업 전 과정을 국내 민간 기업과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이 공동 수행할 예정이라며, 이를 통해 민간 기업이 독자적 발사체 개발 역량을 확보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차세대 발사체 개발이 완료되면 우리나라는 지구궤도 위성뿐 아니라 달과 화성 등에 대한 독자적인 우주탐사 능력을 확보할 수 있게 된다고 말했습니다.

과기정통부는 차세대 발사체를 활용해 오는 2030년 달 착륙 검증선을 발사하고 2031년에는 달착륙선을 발사할 계획입니다.



YTN 최소라 (csr73@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