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무탄소 출근·스스로 주방·우주로 휴가...CES가 보여준 미래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전기차를 타고 출퇴근하고, 가전끼리 연결된 주방에서는 오븐이 먼저 요리를 준비하며, 휴가 때는 우주로 여행을 떠나는 모습, 더는 먼 미래의 모습이 아닌데요.

2년 만에 대면 행사로 열린 CES에서는 이처럼 코로나 이후 달라질 미래 삶의 모습을 다양하게 볼 수 있습니다.

CES가 열리는 현장에서 양훼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전시장 한가운데 자작나무숲이 조성됐습니다.

탄소 배출 감축 의지를 담은 SK그룹의 그린 포레스트 파빌리온입니다.

최고 수준의 전기차용 리튬 배터리와 저전력 AI 반도체, 다회용 컵 순환시스템 등 탄소 배출을 줄일 수 있는 각종 기술이 전시됐습니다.

이를 통해 대형 산불이나 사막화 같은 기후 위기에서 지구를 구하자는 메시지도 담아냈습니다.

[남재인 / SK SV위원회 부사장 : 2030년 전 세계 탄소 감축 목표의 1%에 해당하는 2억 톤을 SK가 줄이겠다는 구체적인 숫자를 통해서 목표를 제시한 바 있습니다. CES에서는 SK가 그 목표를 어떻게, 어떤 기술을 통해서 진정성 있게 실현을 하겠는지 그 모습을 보여주는 장소라고….]

코로나19 이후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늘면서 가전과 가전이 연결되는 사물인터넷을 넘어 가전과 사람이 연결되는 스마트홈 기술도 각광받고 있습니다.

스마트홈이 구현되면 냉장고가 남은 식재료를 스스로 분석해 최적의 레시피를 추천하는 것은 물론 요리를 위해 오븐 예열도 도와줍니다.

지난해 민간 우주여행 시대가 열리면서 올해 CES는 첨단 IT 기술을 넘어 우주 기술로 전시 분야를 확장했습니다.

특히, 미국 항공우주기업 시에라 스페이스가 재사용 우주 왕복선 '드림 체이서'의 실물을 공개했습니다.

조종사가 필요 없는 자율주행 기능을 갖춘 우주왕복선으로, 올해 말부터 국제우주정거장에 화물 운송과 반환, 폐기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입니다.

[존 로스 / 시에라 스페이스 부사장 : 최신의 상업기술을 활용해 수익을 내는 항공우주기업으로서 세계 최대 가전전시회인 CES 참석은 잘한 결정이었습니다.]

코로나19로 각종 첨단 기술이 우리 삶으로 빠르게 들어오고 있습니다.

CES 역시 지속 가능한 기술과 우주 기술 등을 올해 주목할 기술로 꼽으며, 우리 삶을 변화시킬 미래 기술의 현재를 보여줬습니다.

라스베이거스에서 YTN science 양훼영입니다.


YTN 양훼영 (hw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