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국민이 뽑은 올해 최고의 과학뉴스에 '누리호 발사'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올 한 해 과학계에서 가장 주목받은 뉴스는 어떤 것일까요?

비록 목표 궤도에 안착하진 못했지만, 순수 우리 기술로 만든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 발사가 국민이 뽑은 올해 최고의 과학뉴스로 뽑혔습니다.

보도에 양훼영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10월 21일.

순수 우리 기술로 만든 발사체 누리호가 우주로 날아갔습니다.

위성 모형을 목표 궤도에 안착시키진 못했지만, 우리나라는 독자적으로 발사체를 쏘아 올린 10번째 국가가 되면서 우주 선진국으로의 성장 발판을 마련했습니다.

[임혜숙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지난 10월) : 국내 독자 개발 발사체의 첫 비행시험으로써 주요 발사단계를 모두 이행하고 핵심기술을 확보했음을 확인하는 의의를 남겼습니다.]

1단과 2단, 페어링, 2단과 3단의 성공적 분리와 점화를 통해 단 분리 기술을 확보한 점도 소기의 성과라 할 수 있습니다.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 발사가 국민이 뽑은 올해 최고의 과학뉴스로 뽑혔습니다.

과학자 4천여 명과 일반 국민 9천여 명이 참여한 투표에서 88.3%라는 압도적인 지지를 받았습니다.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의 기승과 백신 접종 등 코로나19 팬데믹 관련 뉴스 역시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10대 과학뉴스에 뽑혔습니다.

또, 암세포 원리 규명과 암 게놈 지도 구축, 전립선암 간편 진단 등 올해 연구성과 중 절반이 암 관련으로 뽑혀 암 정복에 대한 국민의 높은 관심을 반영했습니다.

[이우일 /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장 : 예년에는 전문가가 그중에 반, 혹은 그 이상을 차지했었는데 이번에는 일반 국민의 참여 비율이 70%가 넘어갔습니다. 국민 여러분들이 과학기술에 대한 관심과 기대가 확대되고 있는 그런 결과가 아닌가 생각이 됩니다.]

이 밖에 국산 전기차의 경쟁력을 높여준 전용 플랫폼 개발과 종이접기하듯 자유자재로 접히는 QLED 등도 올해의 10대 과학기술 뉴스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YTN science 양훼영입니다.

YTN 양훼영 (hwe@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