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세계 기록 셀프 경신 한국형 인공태양 KSTAR!...핵융합 선두 달린다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핵융합 에너지는 탄소를 배출하지 않고 연료가 무한해 꿈의 에너지로 불리지만, 상용화가 쉽지 않아 세계적으로 연구가 한창인데요,

우리나라가 핵융합 분야에서 잇달아 세계 최고 수준의 성과를 내놓고 있습니다.

최소라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한국형 인공태양 KSTAR 속에 불꽃이 가득합니다.

핵융합의 원료가 전자와 이온으로 분리되면서 불꽃을 일으킨 겁니다.

이때 내부를 뜨겁게 가열하면, 이온끼리 결합해 큰 에너지가 나오는, 이른바 핵융합이 일어납니다.

한국형 인공태양 KSTAR입니다.

이곳을 통해 인공태양 속 플라스마 이온이 1억℃ 이상으로 가열됩니다.

태양보다 7배 뜨거운 수준입니다.

KSTAR는 2018년 플라스마 이온 온도를 1억℃까지 올리는 데 처음 성공한 뒤 그 온도를 유지하는 시간을 매년 늘려왔습니다.

올해에는 1억℃를 30초 동안 유지해 지난해 세운 세계 신기록인 20초를 셀프 경신했습니다.

핵융합 연구에 일찍부터 뛰어든 미국과 일본, 유럽 등은 플라스마 이온 온도 1억℃를 10초 이상 유지하진 못하고 있습니다.

[정진일 / 한국핵융합에너지연구원 책임연구원 : 모든 공간에 대해 여러 가지 불안정 요소를 하나하나씩 해결해야 하는데 끝에 있는 플라스마 에너지가 내벽의 특정 지역으로 가는 것이 시간적으로 문제를 줄 것이라는 가설을 세웠고 해결 과정에서 오랫동안 플라스마를 지속한 겁니다.]

핵융합 기술이 완성되면 이론적으로는 수소 연료 1g을 사용해 석탄 8t으로 얻는 정도의 전기를 얻을 수 있습니다.

또 핵융합 원료인 중수소와 삼중수소는 바닷물과 땅에서 얻을 수 있어 사실상 무한합니다.

게다가 핵분열을 이용하는 원전과 다르게 발전 과정에서 고준위 방사성 폐기물이 나오지 않고, 폭발 위험도 없다는 게 장점입니다.

[라파엘 그로시 / IAEA 사무총장 : 핵융합 에너지는 가격 변동성이 없습니다. 안정적이고 가격이 예상 가능한 에너지입니다.]

전 세계가 앞다투어 탄소 중립 목표를 내놓는 상황에서 더욱 주목받고 있는 핵융합 발전!

선두 주자로 우뚝 선 우리나라가 상용화의 길까지 앞서서 이끌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YTN 사이언스 최소라입니다.

YTN 최소라 (csr73@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