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스마트폰 액정 상처, 흔적 없이 원상 회복하는 필름 나온다

실시간 주요뉴스

액정 흠집·깨짐 등 고장 잦아…고가 수리비 부담
KIST, 자가치유하는 디스플레이용 액정 소재 개발
머리카락 두께의 절반 정도 얇은 필름으로 제작
[앵커]
스마트폰을 떨어뜨려 액정이 깨지면 사용이 어려워지는 건 물론이고, 수리비도 많이 나오는데요.

이렇게 깨지거나 손상된 곳에 열을 가하면 원래 상태로 되돌아오는 디스플레이용 액정 소재를 국내 연구진이 개발했습니다.

양훼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스마트폰 고장의 절반 가까이는 액정 흠집이나 깨짐 등 디스플레이 손상입니다.

비용 또한 만만치 않은데, 최근 인기를 끌고 있는 폴더블 스마트폰의 경우 액정 수리비는 출고가의 최대 3분의 1을 차지합니다.

그런데 국내 연구진이 손상된 부분을 스스로 치유하는 디스플레이용 액정 소재를 개발했습니다.

기존 재료에 황 기반 분자를 특정 비율로 섞어 유리처럼 투명도를 높이면서도 수십만 번 접어도 강도가 유지되게 만든 겁니다.

연구진은 개발한 액정 소재를 머리카락 두께의 절반 정도의 얇은 필름으로 만들었습니다.

개발한 필름은 보호필름처럼 사용할 수 있는데, 떼어내서 열을 가하면 손상된 부분이 원래대로 돌아옵니다.

헤어드라이어 정도인 100도 안팎의 열을 10분 정도 쪼이면 새것처럼 다시 쓸 수 있습니다.

[정용채 / KIST 구조용복합소재연구센터장 : 외부에 손상에 대해 적극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자가 치유 특성을 가지고 있는데요. 반복적으로 사용하다가 조금 손상을 입더라도 쉽게 열만 가해준다고 하면 다시 새것처럼 사용할 수 있다는 점이 큰 장점이 있다고 할 수 있습니다.]

연구진은 개발한 액정 소재를 우주 발사체나 인공위성 등에 적용하면 극한 환경에서 생기는 균열과 파괴를 자가 치유하는 데 활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현재 유리 대신 폴더블용 디스플레이로 사용할 수 있도록 추가 연구도 진행할 계획입니다.

YTN science 양훼영입니다.

YTN 양훼영 (hwe@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