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돼지가 '컹컹'거리면?...인공지능이 구제역 조기 발견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발굽이 둘로 갈라진 동물이 걸리는 구제역은 전염력이 강한 치명적인 가축 감염병입니다.

국내 연구진이 인공지능 기술을 이용해 구제역을 비롯한 가축의 질병을 조기에 발견하고 관리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개발했습니다.

김진두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구제역 발생 농가 인근 돼지를 '살 처분'하고 있습니다.

전염력이 워낙 강해 대처가 늦어지면 피해도 눈덩이처럼 불어납니다.

따라서 조기 발견이 관건인데, 연구진은 그 답을 인공지능에서 찾았습니다.

먼저 돼지가 여러 질병으로 아플 때 내는 소리와 움직임을 학습시켰습니다.

만일 돼지가 비명을 지르거나 '컹컹'거리며 기침하고 특이한 움직임을 보이면 인공지능은 '구제역'이라고 판단합니다.

바로 농장주와 수의사에게 알림을 보내고 진단을 위한 방역관도 파견됩니다.

진단 키트도 새로 개발했는데 기존 기술보다 민감도가 10배 높지만, 진단 시간은 절반으로 줄였고 현장에서 실시간으로 진단 정보를 전송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유한영 / ETRI 구제역 대응 융합연구단장 : 농가에서 수집단계부터 최종 의사 결정권자가 결정할 때까지 모든 것이 데이터로 연계돼 있고 이 데이터를 인공지능을 통해 분석함으로써 의사 결정을 지원해 줄 수 있는 그런 플랫폼입니다.]

이 가축 감염병 통합관리 플랫폼은 현재 경북 군위·경산지역 농장에서 돼지 1만 두를 관리하는 데 사용되고 있습니다.

[하태식 / 대한한돈협회 회장 : 빨리 진단할 수 있는 시스템도 개발해 주셨고, 그리고 지금 현재 부정확한 그런 부분을 보완해서 진단 키트가 아주 좋아서 우리 산업에는 상당한 도움이 될 것이다 생각합니다.]

연구진은 이 플랫폼을 돼지에 이어 소와 닭, 오리 등 다른 가축 질병에도 적용할 계획입니다.

YTN 김진두입니다.


YTN 김진두 (jdkim@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