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2년 뒤 건강 상태 예측...'닥터 AI' 개발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심혈관계 환자의 2년 뒤 건강 상태를 90%까지 예측할 수 있는 인공지능 의사가 개발됐습니다.

의료 현장이나 비대면 상황에서 환자의 건강을 지키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김진두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우리나라의 질병 사망 원인, 부동의 1위는 암입니다.

그 뒤를 잇는 게 심근경색, 뇌졸중 같은 심혈관계 질환입니다,

오랜 기간 상태가 나빠지다 순간적으로 발병하기 때문에 빠른 진단과 예방이 필수적입니다.

인공지능 '닥터 AI'는 심혈관계 질환자들의 데이터 수십만 건을 학습했습니다.

현행법상 환자 정보를 동시에 수집하는 건 금지돼 있지만, 연구진은 병원마다 AI를 설치해 환자 데이터를 분석한 뒤 합치는 방법을 선택했습니다.

그 결과 환자의 현재 상태를 바탕으로 2년 안에 급성 증상이 발병할 확률을 예측하는 데 성공했습니다.

[최재훈 / ETRI 의료정보연구실 : 닥터 AI 기술은 여러 종합병원에 있는 다양한 특성의 인공지능들이 서로 협진하여 환자의 미래 상태를 90% 이상의 정확도로 예측함으로써 환자 맞춤형 진단 및 치료를 가능케 하는 인공지능 협진 기술입니다.….]

연구진은 참여 의료기관을 확대해 정확도를 더 높이는 작업을 진행할 예정입니다.

또 심혈관계 질환에서 얻은 경험을 바탕으로 대상을 암이나 당뇨 등 다른 질병으로 확대할 계획입니다.

[김승환 / ETRI 의료정보연구실 : 연구소 기업에서 인허가를 준비해서 내년 말쯤이면 실제 환자에게 서비스될 수 있도록 만들어갈 계획입니다.]

'닥터 AI'가 도입되면 임상 경험이 적은 중소 병원에서 환자를 치료하고 관리하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특히 코로나 시대를 맞아 '비대면 협진' 체계 구축에도 도움이 될 전망입니다.

YTN 김진두입니다.

YTN 김진두 (jdkim@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