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태풍으로 멈춘 원전..."강풍에 날아온 염분이 불꽃 일으켰기 때문"

실시간 주요뉴스

과학

태풍으로 멈춘 원전..."강풍에 날아온 염분이 불꽃 일으켰기 때문"

2020년 09월 25일 20시 27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이달 초 잇따라 한반도를 덮친 태풍 '마이삭'과 '하이선'의 때문에 원전이 가동을 멈추는 사고가 있었습니다.

조사 결과 강풍이 몰고 온 염분이 송전설비에 달라붙어 불꽃이 발생했기 때문으로 나타났습니다.

최소라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3일 한반도를 강타한 태풍 '마이삭'은 부산 일대에 최대 풍속 39m/s의 강풍을 몰고 왔습니다.

외부 변전소로 연결된 전력 설비가 끊기면서, 고리 3, 4호기와 신고리 1, 2호기는 아예 가동을 멈췄습니다.

"부산 역시 정전 피해가 컸는데 원전 운영도 일시 중단됐습니다."

7일에는 태풍 '하이선'의 영향으로 경주 월성원전 2·3호기는 터빈과 발전기가 한때 정지됐습니다.

원자력안전위원회 등이 문제가 됐던 원전 8곳을 모두 조사한 결과 강풍이 몰고 온 염분이 가장 큰 원인이었습니다.

원전 6곳에서는 강한 염분이 전력량 계측 장비에 달라붙어 불꽃이 생기면서 자동으로 전력 송수신이 차단됐고 이 가운데 2곳이 원전 정지로 이어졌습니다.

신고리 원전 2곳은 원전에서 나온 송전선이 강한 바람 때문에 철탑에 가까워지면서 불꽃이 발생하며 정지했습니다.

[김기환 / 원자력안전위원회 원자력안전과 과장 : 절연체 위로 염분이 침착되면 빗방울이 묻으면 절연되지 않는 상황이 발생할 수 있고요. 너무 급속한 강한 태풍 급속한 염분 유입에 피해가 있었다.]

정부는 이에 따라 염분에 강한 소재로 관련 제품을 우선 교체하고 염분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설비 자체를 밀폐형으로 바꾸기로 했습니다.

또, 안전 조치가 완료되면 확인을 거쳐 원전 재가동을 허용하기로 했습니다.

YTN 사이언스 최소라[csr73@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