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4,519명| 완치 13,543명| 사망 303명| 검사 누적 1,613,652명
"원자력연 방사성 유출, 무허가 시설과 운영 미숙 때문"
Posted : 2020-03-20 11:16
지난해 말 원자력연구원에서 일어난 방사성 물질 방출 사고는 설계와 다른 무허가 시설과 운영 미숙 때문인 것으로 밝혔습니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조사 결과 방사성 물질이 누출된 자연증발시설에 승인받은 설계에 없던 바닥 배수 탱크가 설치됐고 이로 인해 방사성 물질이 밖으로 새어나갔다고 밝혔습니다.

자연증발시설은 방사성폐기물의 처리를 위해 수분을 말리는 시설로, 처음 설계에는 외부로 이어지는 배출구가 없었습니다.

하지만 원자력연구원은 지난 1990년부터 배수 탱크를 설치해 운영해왔고, 해마다 방사성 물질이 외부로 배출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또 지난해 9월 유출된 액체 폐기물 510ℓ는 자연증발시설 내 필터를 교체하는 과정에서 관리자의 운영 미숙으로 사고가 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원안위는 다만 지난해 말 연구원 하천 토양을 조사한 결과 세슘 농도가 기준치를 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나 외부에 미친 영향은 적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원안위는 원자력안전법에 따라 원자력연구원에 대한 행정처분을 검토해 조치할 계획이며 안전성 강화를 위한 세부 계획을 수립해 보도하도록 할 방침입니다.

이동은 [delee@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