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4,562명| 완치 13,629명| 사망 304명| 검사 누적 1,620,514명
코로나19 막으려면 30분씩 가벼운 운동 최고...무리하면 오히려 독
Posted : 2020-02-29 06:36
운동 직후…면역세포, 감염 대응 태세 갖춰
무리한 운동…부상 유발·면역력 약화
시간 정해놓고 요가·맨손 체조하면 효과적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코로나19가 확산하는 상황에서 적절한 운동만큼 면역력을 높이는 효과적인 방법은 없습니다.

하지만 요즘 같은 때 선뜻 집 밖으로 나가 운동을 하기 부담스러운 것도 사실이죠.

그렇다면 어떤 운동을 어떻게 해야 하는지 최소라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기자]
코로나19 때문에 집 밖 운동을 꺼리셨다면 지금이라도 당장 운동을 시작하는 게 좋습니다.

오랜 기간 운동이 아니더라도 운동을 시작하고 몇 분 안에 면역세포가 각종 감염증에 대응할 태세를 갖추기 때문입니다.

실제 미국 연구진이 쥐를 대상으로 실험한 결과 하루 30분 정도만 운동하면 바이러스로 인한 사망률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그러나 무리한 운동은 금물입니다.

오히려 몸에 부담을 주면서 각종 부상을 유발할 뿐 아니라 면역력에도 도움이 되지 않습니다.

생쥐 실험 결과에서도 운동이 2시간 반을 넘으면 오히려 바이러스 감염에 취약해지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 때문에 집안에서라도 시간을 정해놓고 요가나 맨손 체조 등을 꾸준히 하는 것이 효과적입니다.

만약 여러 사람이 함께 운동해야 한다면 옆 사람과 2m 이상 떨어져야 하고 마스크를 쓴 채로 운동하는 것도 도움됩니다.

[서민석 / 인천성모병원 가정의학과 교수 : 코로나바이러스가 몸 밖으로 배출돼서 얼마나 생존해 감염을 일으킬 수 있는지는 아직 모르기 때문에 당분간은 여러 사람이 같이 이용하는 운동 시설은 피하는 게 좋습니다.]

운동이 끝나면 소독이 필수입니다.

알코올 세정제로 소독하는 것보다는 비누로 손을 깨끗이 씻는 것이 좋습니다.

또 손을 씻기 전까지는 얼굴과 목을 손으로 만지면 안 됩니다.

이미 바이러스에 감염된 사람도 증상이 가볍다면 가벼운 운동을 하는 것이 좋습니다.

하지만 심한 인후통이나 근육통, 호흡 곤란, 발열 증상이 나타났다면 운동하지 않고 병원을 찾아야 합니다.

YTN 사이언스 최소라[csr73@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