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유영민, 내년 달 궤도선 일정 연기될 수도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7-22 15:51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내년 발사 예정인 달 궤도선 일정이 연기될 수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유 장관은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최근 불거진 달 궤도선 중량 증가 논란과 관련해 현재 점검평가단의 검증이 마무리 단계라며 곧 검증 결과가 나오면 그에 맞춰 일정이 연기될 수도 있고 도전적인 일정을 줄 수도 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는 지난 정부가 무리하게 앞당긴 달 탐사 일정을 원래 계획대로 늦춰 놓았는데, 중량이 늘었으면 당연히 설계를 다시 해야 하고 그 과정에서 예산이나 기간, 인력이 늘어나는 등의 변동이 생길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최근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이 개발 중인 달 궤도선 발사와 관련해 궤도선 중량이 애초 550kg에서 680kg으로 늘어나면서 발사 일정 변경이 불가피하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이성규[sklee95@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