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창의력이 경쟁력...톡톡튀는 스타트업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2-18 09:29
앵커

조금은 남다른 업무 분위기를 지닌 회사들이 있습니다.

바로 창의력으로 승부를 보는 IT 스타트업들인데요.

이들의 참신한 근무 환경과 복지 제도를 이혜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업무를 마친 엔지니어들이 저마다 악기를 들고 호흡을 맞춥니다.

수준급의 연주 실력을 선보이는 이들은 한 IT 스타트업의 밴드 동아리 회원들입니다.

60명 남짓 근무하는 이 스타트업에는 밴드와 헬스, 최신 유행 게임 등 회사가 지원하는 6개의 동아리가 있습니다.

[이정열 / 'ㅅ' IT 스타트업 수석 엔지니어 : 출근할 때 되게 즐겁게 오게 되는 것 같고요. 개방적인 구조이다 보니까 서로 이야기할 때 편하게 접근할 수 있는 것 같아요.]

자유로운 사내 분위기는 업무에서 더욱 빛을 발합니다.

작업 내용에 대해 동료들이 자유롭게 피드백을 해주고, 서로 장단점을 분석합니다.

칸막이를 없앤 탁 트인 업무 공간이 이런 격의 없는 소통을 돕습니다.

[조원규 / 'ㅅ' IT 스타트업 대표 : 책상에 앉아서 일하는 게 좋은 사람도 있지만, 소파에 앉아서 하고 싶은 사람도 있고, 다양한 자유로움을 줘야 하거든요. 그런 분위기를 만드는 게 굉장히 창의력을 고무하고 컴퓨터 사이언스에 맞는 좋은 코드를 만들고 좋은 결과를 만드는 데 있어서 굉장히 중요한 요소라고 생각해요.]

정해진 자리에 앉아 일해야 한다는 고정관념을 과감히 깬 곳도 있습니다.

회사대표부터 사원들 모두가 주기적으로 자리를 바꿔가며 자유롭게 어울려 일합니다.

[이관우/ 'ㅂ' IT 스타트업 대표 : 일하는 공간도 일하는 시간도 굉장히 자유롭게 할 수 있게 만들고 있습니다. 개발자의 언어가 다르고 디자이너의 언어가 다르고, 영업의 언어가 다르기 때문에 같이 섞여서 앉음으로써 서로를 이해하게 되는 걸 중시하고 있습니다.]

이역만리 타국에서 온 직원도 회사가 지원하는 한국어 수업과 동료들과 함께하는 친목 모임 덕분에 애사심이 배가됩니다.

[마티 테레페 / 에티오피아 출신 엔지니어 : 회사가 한국어를 공부할 수 있고 한국 문화에 적응할 수 있도록 도와줍니다. 이 때문에 회사에서 일하는 게 즐겁습니다.]

자유로우면서도 치열하게, 남다른 방식으로 내공을 쌓아가고 있는 IT 스타트업.

스타트업에서 '유니콘'으로 도약하는 성공 신화의 주인공이 탄생할 수 있을지, 기대가 모이고 있습니다.

YTN 사이언스 이혜리[leehr2016@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