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1,590명| 완치 10,467명| 사망 273명| 검사 누적 956,852명
가까이서 본 명왕성...'복잡한 지형'에 경이!
Posted : 2015-09-12 00:00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명왕성을 지나 더 먼 우주로 나아가고 있는 우주탐사선 뉴허라이즌스호가 명왕성을 근접 촬영한 사진들을 새로 보내오기 시작했습니다.

처음 전송된 사진보다 더 선명하게 명왕성의 지표면을 보여주고 있는데, 변화무쌍한 복잡한 지형이 신비감을 더해주고 있습니다.

임장혁 기자입니다.

[기자]
명왕성 지표면으로부터 1,800km 높이에서 보이는 모습입니다.

스푸트니크 평원으로 불리는 밝은 평지가 주변의 어두운 분화구 지역과 뚜렷한 대조를 이룹니다.

더 가까이 촬영한 사진에서 평원은 수많은 골짜기들로 마치 금이 간 얼음처럼 보입니다.

사진에 담긴 지역의 가로 폭은 1,600km.

평원의 경계지역을 좀 더 확대 촬영하니 복잡한 지형이 더욱 두드러집니다.

특히 중심부의 악어 가죽처럼 생긴 균열 지대에 과학자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더 가까이, 불과 350km 높이에서 보는 모습은 높은 산과 분화구, 평지와 균열이 무질서하게 뒤섞여 있습니다.

분화구가 많은 지형이 생성된 지 더 오래됐으며 그 위쪽, 산들이 밀집한 듯한 곳은 모래 언덕으로 추정되지만 확실하진 않습니다.

미 항공우주국, 나사는 사진들 속 명왕성의 지형이 예상보다 훨씬 복잡하다며 흥분과 경이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습니다.

뉴허라이즌스호는 이 사진들 말고도 마치 지구의 달처럼 선명한 명왕성의 위성 카론의 모습과, 명왕성이 반사하는 태양 빛에 따라 낮과 밤이 생기는 카론의 명암 경계지대 등 연구가치가 높은 고화질의 사진들도 보내왔고 앞으로 더 많은 사진을 전송할 예정입니다.

뉴허라이즌호는 현재 아무 고장 없이 순항 중이며 지구에서 5십억km, 명왕성에서 6천9백만km 떨어진 지점을 막 지나 미지의 카이버벨트를 향해 날아가고 있다고 나사는 밝혔습니다.

YTN 임장혁[yimmm@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