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침대 매트리스, 화마 키우는 주범…불 나면 순식간에 '활활'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3-11-16 03:03
앵커


주택에서 화재가 발생하면 침대 매트리스가 불을 순식간에 키운다는 사실이 실험으로 밝혀졌습니다.

정부가 인증한 기준을 통과한 제품인데, 화재 기준이 너무 허술한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심재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정부에서 인증한 KC마크가 부착된 침대 매트리스입니다.

KC는 화재를 비롯한 여러 엄격한 시험을 통과한 제품에만 부여되는 마크입니다.

이 매트리스 옆면과 윗면에 1분간 불을 붙여봤습니다.

불이 순식간에 번져나가더니 매트리스를 순식간에 집어 삼킵니다.

매트리스가 타며 강한 열을 발생시키고 유독성 연기가 뿜어져 나옵니다.

불을 붙인 뒤 5분이 지나자 매트리스가 이렇게 다 타버렸습니다.

방염처리를 한 다른 매트리스에 같은 실험을 해 봤습니다.

불이 붙었던 부위만 타고, 더 이상 번져나가지 않습니다.

[인터뷰:유용호, 건설연 화재안전연구센터]
"실험에서 보신 것처럼 실제로 매트리스 화재는 매우 크게 발전될 수 있는 위험성을 갖고 있기 때문에..."

주택 화재 현장에서 침대 매트리스가 화마를 키우는 주범 역할을 하고 있는 셈입니다.

청소년 수련시설과 요양병원 등에도 매트리스가 많이 사용되고 있어 대형 인명 피해의 원인이 될 수도 있습니다.

화재 기준에서 벗어난 침대 매트리스에 대한 안전성 강화가 필요합니다.

YTN 사이언스 심재훈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