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심장의 작은 구멍, 뇌졸중 유발

실시간 주요뉴스

과학

심장의 작은 구멍, 뇌졸중 유발

2010년 08월 31일 15시 37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심장의 작은 구멍, 뇌졸중 유발
태어나면서 자연스럽게 막혀야 하는 심장의 작은 구멍이 뇌졸중을 일으킨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서울아산병원은 지난 2000년부터 2007년 사이 뇌졸중 환자 1,000여 명에 대해 경식도 심초음파술을 한 결과 21%에서 심장에 작은 구멍이 있는 이른바 '난원공 개존증'이 뇌졸중의 발병 원인으로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난원공 개존증'은 태아가 엄마 뱃속에 있을 때 엄마와의 혈액 순환을 위해 꼭 필요한 난원공이 출산 후 신생아가 스스로 호흡을 시작하면 자연적으로 닫혀야 하는데, 그대로 남아있는 질환입니다.

이 구멍, 즉 난원공이 열려 있으면 우심방의 정맥 피가 곧장 좌심방으로 들어가 동맥으로 순환되다가 혈액 찌거기가 뇌동맥을 막아 뇌졸중을 유발한다는 게 의료진의 설명입니다.

의료진은 이에 따라 구멍의 크기가 3㎜ 이상이거나 심방중격이 너무 크게 움직일 경우 혈관을 통한 시술로 구멍을 막아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난원공 개존증'은 이스라엘의 샤론 전 총리가 지난 2005년 12월 집무 도중 갑자기 뇌졸중으로 쓰러지고, 그 원인이 이 질환으로 밝혀지면서 주목을 받았습니다.

이번 연구 결과는 미국심장학회지 최근호에 실렸습니다.

임승환 [shlim@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