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키리크스' 어산지, 오늘 사이판에서 선고 공판...석방될 듯

'위키리크스' 어산지, 오늘 사이판에서 선고 공판...석방될 듯

2024.06.26. 오전 04:48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정부 기밀을 폭로해 미국 방첩법을 위반한 혐의로 기소된 '위키리크스' 설립자 줄리언 어산지의 최종 선고 공판이 오늘(26일) 열립니다.

현지 시간 24일 영국 벨마시 교도소에서 5년 만에 풀려난 어산지는 기착지인 태국 방콕을 거쳐 최종 석방을 위한 심리가 진행될 미국령 사이판으로 출발했습니다.

어산지는 국방 정보의 획득과 유포를 모의한 혐의를 인정하기로 했습니다.

이에 따라 어산지는 징역 62개월을 선고받게 돼 있지만, 영국 교도소에서 보낸 기간을 인정받아 풀려난 뒤 고국인 호주로 돌아갈 전망입니다.

어산지의 석방에 대해 위키리크스는 언론의 자유를 옹호하는 세계의 시민과 정파를 초월한 각국 지도자들의 노력 덕분이라며 환영했습니다.

위키리크스는 지난 2010년 아프가니스탄과 이라크 전쟁 관련 미국의 군사 기밀문서와 외교 전문 등 문서 수십만 건을 공개했고, 미국은 어산지를 방첩법 위반 혐의로 기소했습니다.

어산지는 영국 주재 에콰도르 대사관에서 망명 생활을 하다가 2019년 영국 당국에 체포됐고, 영국 법정에서 미국 송환을 둘러싸고 공방을 이어왔습니다.




YTN 홍주예 (hongkiza@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 YTN 서울투어마라톤 (2024년 10월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