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60조 원대 성과 보상안' 재승인...머스크 "주주들 사랑해" 막춤

테슬라 '60조 원대 성과 보상안' 재승인...머스크 "주주들 사랑해" 막춤

2024.06.14. 오후 12:35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미국 전기차업체 테슬라 주주들이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에게 우리 돈으로 66조 원대 성과 보상을 하기로 한 결정을 재승인했습니다.

테슬라 측은 현지 시간 13일 미국 텍사스주 오스틴 본사에서 열린 연례 주주총회에서 머스크에게 수십조 원대 가치의 주식매수청구권을 경영 성과에 따라 지급하기로 한 2018년 보상안 재승인 안건이 가결됐다고 밝혔습니다.

보상안은 머스크가 테슬라의 매출과 시가총액 등을 기준으로 단계별 성과를 달성할 경우 12차례에 걸쳐 모두 3억 3백만 주의 스톡옵션을 지급하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이 스톡옵션의 가치는 한때 560억 달러에 이르렀지만, 이날 증시 종가 기준으론 480억 달러, 우리 돈으로 66조 원대에 달합니다.

앞서 2018년 보상안은 이사회와 주총을 거쳐 승인됐고, 머스크는 계약상의 경영 성과를 모두 달성해 스톡옵션을 전부 받았습니다.

머스크는 지난 8일 엑스에 올린 글에서 "지금까지 투표에 참여한 소액주주 90%가 보상안이 포함된 두 안건에 찬성표를 던졌다"고 밝혔습니다.

보상안 승인 결과가 발표 직후 머스크는 무대에 올라 팔다리를 흔들며 춤을 추면서 여러분을 사랑한다고 말하고 크게 웃었습니다.

이어 자율주행과 로봇 기술을 통한 테슬라의 성장 전망을 이야기하며 "우리는 테슬라의 새 장이 아니라 새 책을 시작하고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나 소액주주인 리처드 토네타가 이를 무효로 해달라는 소송을 제기해 지난 1월 잠정 승소하면서 머스크는 그간 받은 스톡옵션을 모두 반납해야 할 상황에 놓였습니다.

전문가들은 이번 주총 결과가 머스크 CEO의 항소심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날 주총에서는 테슬라의 법인 소재지를 델라웨어에서 텍사스로 이전하는 안건도 통과됐습니다.



YTN 정유신 (yusi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 YTN 서울투어마라톤 (2024년 10월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