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도 중국 전기차에 '관세 폭탄'...中 "보호무역" 강력 반발

EU도 중국 전기차에 '관세 폭탄'...中 "보호무역" 강력 반발

2024.06.13. 오후 11:04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중국산 전기차 20% 가량 저렴"…격차 해소 취지
다음 달부터 적용…연말 승인되면 5년간 시행
中 "전형적인 보호무역 조치…즉각 시정 요구"
AD
[앵커]
미국에 이어 유럽연합이 저가를 앞세운 중국산 전기차 공세에 대해 관세 인상 칼을 빼 들었습니다.

유럽연합이 중국산 전기차 관세율을 평균 21%p 추가 인상을 예고하자, 중국은 전형적인 보호무역이라며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정유신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유럽연합, EU가 중국산 전기차에 대해 평균 21% 포인트 추가 관세를 부여하는 방안을 발표했습니다.

중국산 전기차가 정부의 보조금을 과도하게 받아 역내 시장 경쟁을 왜곡한다는 이유입니다.

지난해 10월부터 반보조금 조사에 착수한 EU는 8개월 만에 이같이 잠정 결론을 내고 해당 업체에 통보했습니다.

[마르가리티스 스히나스, EU 집행위원회 부위원장 : 중국산 배터리 전기차 공급망이 불공정한 보조금을 통해 이익을 얻고 있고, 이는 EU 전기차 생산업체에 경제적 위협이 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업체별로 비야디(BYD), 지리(Geely), 상하이자동차(SAIC)는 각각 17.4%, 20%, 38.1% 포인트 더 올린 개별관세가 적용됩니다.

조사에 협조하지 않은 나머지 업체에는 일괄적으로 38.1% 포인트의 추가 관세율이 부과될 예정입니다

현재 EU는 모든 수입차에 10% 관세를 부과하고 있고, 중국산 전기차는 유럽산 대비 20%가량 저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추가 관세율을 평균 20%로 정한 것은 이 같은 가격 격차를 해소한다는 취지로 해석됩니다.

이번 임시 조치로 다음 달부터 상계 관세가 적용되고, 올 하반기 EU 27개 회원국이 승인하면 향후 5년간 시행이 확정됩니다.

중국은 이번 반보조금 조사는 전형적인 보호무역이라며 즉각 시정을 요구했습니다.

[린젠 / 중국 외교부 대변인 : 시장 경제와 국제무역 원칙에 어긋나고, 중국과 EU의 경제 협력과 세계 자동차 생산 공급망의 안정성을 훼손할 겁니다. 이번 조치로 결국 유럽의 이익을 해칠 것입니다.]

중국 상무부는 자국 기업들의 권리를 수호하기 위한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번 EU의 조치는 지난달 미국의 중국산 전기차 견제 행보에 동참하는 것으로, 미·중에 이어 유럽과 중국 간 무역전쟁으로 번질 수도 있다고 외신들은 내다봤습니다.

YTN 정유신입니다.


영상편집;한경희 디자인;이나은


YTN 정유신 (yusi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 YTN 서울투어마라톤 (2024년 10월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