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소비자물가 둔화에 美 S&P500·나스닥 사상 최고 마감

5월 소비자물가 둔화에 美 S&P500·나스닥 사상 최고 마감

2024.06.13. 오전 06:35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미국의 5월 소비자물가가 개선되고 연방준비제도도 인플레이션이 완만한 진전을 보였다고 평가하면서 미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와 나스닥 지수가 각각 사상 최고 수준을 경신했습니다.

현지 시간 12일 뉴욕증시에서 S&P 500 지수는 전날보다 45.71포인트 오른 5,421.03에 거래를 마쳤습니다.

S&P500 지수가 5,400선을 넘어 마감한 것은 처음입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도 264.89포인트 오른 17,608.44로, 종가 기준 사상 최고치로 거래를 마쳤습니다.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35.21포인트 내린 38,712.21에 거래를 마감했습니다.

미 노동부는 이날 5월 미국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지난해 같은 달보다 3.3% 상승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4월 상승률(3.4%)과 비교해 둔화한 수치입니다.

FOMC 결과 발표에 앞서 나온 CPI 지표에 시장 참가자들은 인플레이션이 개선되고 있다고 안도했습니다.

연준은 이날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를 열어 기준금리를 현행 5.25∼5.50%로 유지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다만, 이날 발표한 경제전망에서 연내 금리 인하 전망을 기존 3회에서 1회로 낮췄습니다.

이 같은 연준 결정은 기존 입장과 비교하면 매파적(통화긴축 선호)으로 바뀐 것이지만, 시장은 앞서 나온 소비자물가 지표 둔화에 더욱 의미를 뒀습니다.

투자자들은 연준이 최근 몇 달 새 경제지표에서 연준의 2% 물가 목표를 향한 완만한 진전이 있었다고 평가한 데에도 주목했습니다.

5월 인플레이션 둔화에 미 채권 수익률은 하락했습니다.

전자거래 플랫폼 트레이드웹에 따르면 미 10년 만기 국채 수익률은 뉴욕증시 마감 무렵 4.33%로 하루 전 같은 시간 대비 7bp(1bp=0.01%포인트) 하락했습니다.

미 국채 10년물 수익률은 이날 장중 4.2%대 중반까지 저점을 낮췄지만 연준 회의 결과 발표 후 낙폭을 일부 반납했습니다.

금융시장에 반영된 9월 연준의 금리 인하 전망은 상승했습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금리선물 시장은 이날 5월 CPI 및 FOMC 결과 발표 후 연준이 9월 통화정책회의에서 기준금리를 현 5.25∼5.50%로 동결할 확률을 39%로 반영했습니다.

이는 전날의 47%에서 하락한 수치입니다.

반면 7월 금리를 동결할 확률은 전날 87%에서 이날 92%로 상승 반영했습니다.

제이 햇필드 인프라캡 창업자는 "소비자물가 지표가 매파적인 연준 결정을 중화시켰다"며 "대다수 시장 참가자는 경제가 둔화하면서 연준이 금리를 내릴 것이라 여기고 있다"라고 말했습니다.


YTN 황보선 (bosu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 YTN 서울투어마라톤 (2024년 10월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