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대 의혹 의식했나...CCTV "푸바오 적응 상태 양호, 6월 대중과 만난다"

학대 의혹 의식했나...CCTV "푸바오 적응 상태 양호, 6월 대중과 만난다"

2024.05.28. 오전 09:50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학대 의혹 의식했나...CCTV "푸바오 적응 상태 양호, 6월 대중과 만난다"
ⓒ중국판다보호연구센터
AD
자이언트 판다 '푸바오'가 중국으로 돌아간 뒤 열악한 대우를 받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중국 관영매체가 푸바오가 적응기를 잘 보내고 있으며 다음 달 대중에 공개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27일 중국중앙TV(CCTV)는 "푸바오는 5월 4일 격리·검역을 마쳤고, 중국 자이언트 판다 보호·연구센터 워룽 선수핑기지 생육원(繁育園)으로 옮겨져 한층 더 환경에 적응하고 있다"면서 "현재 푸바오의 적응 생활은 평온하고 정상적이며 상태가 양호해 6월에 대중과 만날 것"이라고 전했다.

매체가 인용한 선수핑기지 책임자에 따르면 외국에 있던 판다는 중국에 온 후 격리·검역과 적응기를 거쳐야 하고, 격리·검역 기간은 개체별로 차이가 있으나 통상적으로 1개월가량이다.

CCTV는 "푸바오가 판다센터의 판다 집단에 더 잘 녹아들 수 있도록 기지 측은 특별히 푸바오가 생육원에서 일정 시간 생활하도록 조치했다"고 했다.

특히 생육원의 특수 우리에 교류창이 설치돼있어 이웃 판다끼리 음성과 냄새 등으로 교류하며 서로 익숙해질 수 있고, 사육사가 가까운 거리에서 푸바오의 적응 상황을 관찰·기록하기에도 편리하다고 덧붙였다.

앞서 웨이보(微博·중국판 엑스) 등에는 푸바오가 열악한 대우를 받고 있다는 의혹이 이어진 바 있다. 특히 바오가 현지 전문 인력이 아닌 '외부인'에게 노출됐다거나, 이런 외부인이 푸바오의 몸에 손을 대고 먹이를 줬을 수 있다는 의심이 잇따랐다.

또 푸바오가 찍힌 사진의 각도와 사진 내 등장인물 등을 볼 때 누군가가 '비(非)전시구역' 안에 있는 푸바오에게 부당하게 접근했을 것이라거나 '학대' 가능성이 있다는 의혹도 있었다.

이는 국내 네티즌들의 관심을 끌기도 했다. 국내 푸바오 팬들은 이날 서울 명동에 있는 주한 중국대사관 인근에 '푸바오 학대 의혹을 해명하라'는 취지의 항의 문구를 붙인 트럭을 보내기도 했다.

디지털뉴스팀 이유나 기자

YTN 이유나 (lyn@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