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중남부에 또 토네이도 등 악천후...최소 15명 사망

美 중남부에 또 토네이도 등 악천후...최소 15명 사망

2024.05.27. 오전 07:32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텍사스 등 美 중남부 토네이도·우박…15명 사망
텍사스주 쿡 카운티서 7명 사망…어린이 2명 포함
오클라호마·아칸소 등에서도 인명피해 속출
AD
[앵커]
미국 중남부에 폭풍우와 토네이도 등 악천후가 잇따르면서 최소 15명이 숨졌습니다.

또, 수십만 가구에 정전이 발생하는 등 물적 피해도 컸습니다.

김지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거대한 토네이도의 위력이 미국 텍사스 북부를 휩쓸었습니다.

대형 트랙터와 트레일러가 맥없이 넘어지고 뒤집히면서 고속도로 통행이 마비됐습니다.

[샘 어윈 / 지역 주민 : 여기 가족이 있다는 전화를 받고 최대한 빨리 달려왔는데, 친구들이 데리러 와서 이미 떠나고 없네요.]

텍사스주 쿡 카운티에선 이동식 주택단지가 있는 지역을 토네이도가 관통하면서 어린이 2명을 포함해 희생자가 다수 나왔습니다.

[크리스토퍼 랜더로스 / 지역 주민 : 어린 소녀는 옆에 있었고 아빠는 고통스러워 비명을 지르고 있었어요. 아빠가 도와달라고, 병원에 데려다 달라고 말했어요.]

오클라호마와 아칸소 등에서도 강력한 폭풍우와 토네이도로 인명 피해가 속출했습니다.

주택은 물론 변전소가 파손돼 수십만 가구에 대규모 정전도 발생했습니다.

미국 폭풍예측센터는 토네이도 주의보와 함께 뇌우 경보도 발령했습니다.

특히, 골프공 크기만 한 우박도 동반될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천둥과 번개 위험에 인디애나 폴리스에서는 유명 자동차 경주인 인디 500도 연기됐습니다.

앞서 지난 22일에도 미국 아이오와주에서 시간당 풍속이 최대 265㎞에 육박하는 강력한 토네이도가 발생해 피해가 컸습니다.

점점 심각해지는 기후 변화 속에 토네이도 발생이 최근 더 잦아지고 있다는 게 미국 언론들의 분석입니다.

YTN 김지영입니다.


YTN 김지영 (kjyoung@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