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中 타이완해협 훈련 깊이 우려...면밀히 주시"

美 "中 타이완해협 훈련 깊이 우려...면밀히 주시"

2024.05.26. 오전 00:28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미 국무부가 중국군의 이른바 '타이완 포위 훈련'에 깊은 우려를 표했습니다.

매슈 밀러 국무부 대변인은 현지 시간 25일 성명을 통해 "미국 정부는 타이완 해협과 타이완 주변에서 중국군의 연합 훈련에 깊이 우려한다"며 "중국의 행위를 면밀히 주시하고 있으며 이 우려와 관련해 동맹과 공조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밀러 대변인은 "중국 정부가 자제력 있게 행동하기를 강력히 촉구한다"며 "통상적인 민주적 정권 교체를 군사 도발의 구실로 삼는 것은 타이완 해협의 평화와 안정을 위해 수십 년간 존재해 온 규범을 깨고 긴장을 고조하는 행위"라고 비판했습니다.

밀러 대변인은 "미국은 타이완 관계법에 근거한 '하나의 중국' 정책에 대한 약속을 유지하고 있다"라고도 재확인했습니다.

앞서 중국군은 라이칭더 타이완 총통 취임 사흘 만인 지난 23일부터 이틀간 일정으로 타이완 본섬의 서쪽과 북쪽, 동쪽은 물론 외곽도서 등 모두 8곳에서 사실상 타이완을 포위하는 형태의 군사 훈련을 진행했습니다.

타이완은 중국군의 훈련에 대해 "국제 질서에 대한 노골적 도발"이라고 규탄했습니다.


YTN 황보선 (bosu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