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 한국 등 '팔 유엔 가입' 찬성국 대사 초치

이스라엘, 한국 등 '팔 유엔 가입' 찬성국 대사 초치

2024.04.21. 오후 11:01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이스라엘은 팔레스타인 정회원국 가입 여부를 묻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표결에서 찬성표를 던진 국가 대사들을 초치해 항의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AFP통신은 오렌 마모스타인 이스라엘 외무부 대변인이 자국 주재 한국, 프랑스, 일본, 몰타, 슬로바키아, 에콰도르 대사를 현지시간 21일 초치해 강한 항의를 전달할 것이라고 발표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대변인은 "지난해 10월 7일 하마스가 벌인 대학살이 6개월 지난 시점에서 팔레스타인을 향한 정치적 손짓과 팔레스타인 국가를 인정하자는 요구는 테러리즘을 향한 보상"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유엔 안보리는 지난 18일 팔레스타인의 정회원국 가입을 유엔 총회에 추천하는 결의안을 표결에 부쳤지만, 미국이 거부권을 행사해 부결됐습니다.

15개 이사국 가운데 한국을 포함해 12개국이 찬성했으며 영국과 스위스는 기권했습니다.

안건이 안보리를 통과하려면 안보리 15개 이사국 가운데 9개국 이상의 찬성을 얻어야 하고 미국, 중국, 러시아, 영국, 프랑스 등 5개 상임이사국 중 어느 한 곳도 거부권을 행사하지 않아야 합니다.

팔레스타인 자치정부는 거부권을 행사한 미국에 "팔레스타인을 겨냥한 집단학살 전쟁을 부추긴 것"이라고 거세게 항의했으며, 마무드 아바스 자치정부 수반 "미국과의 관계를 재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YTN 권영희 (kwonyh@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