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이스라엘 군부대 첫 제재 전망...서안지구 인권유린 혐의

미, 이스라엘 군부대 첫 제재 전망...서안지구 인권유린 혐의

2024.04.21. 오후 12:54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미국이 처음으로 이스라엘 군부대에 대한 제재를 단행할 예정이라고 미 인터넷 매체 악시오스가 현지시간 20일 보도했습니다.

악시오스는 미 소식통 세 명을 인용해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이 며칠 내에 이스라엘군 '네짜 예후다' 대대에 대한 제재를 발표할 예정이라고 전했습니다.

이 부대는 요르단강 서안지구 점령지에서 팔레스타인인 인권 유린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번 제재는 지난해 10월 7일 하마스의 이스라엘 기습공격 전에 발생한 사건들과 서안지구에서 발생한 모든 사건에 근거한 것이라고 미 당국자는 설명했습니다.

제재가 단행되면 이 부대와 부대원들은 미군의 지원이나 훈련을 받을 수 없게 됩니다.

초정통파 군인들을 위한 특수부대로 창설된 '네짜 예후다'는 수년간 서안지구에 주둔해왔습니다.

악시오스는 이 부대가 다른 전투부대는 받지 않는 젊은 급진 우파 정착민들을 수용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이스라엘 일간 하레츠는 미 국무부가 2022년 말부터 네짜 예후다 대대가 팔레스타인 민간인을 상대로 저지른 폭력 사건을 조사해왔다고 보도했습니다.

미국의 이번 제재는 인권침해가 의심되는 해외 안보기관과 군대에 대해 대외원조와 국방부 훈련 프로그램을 제공할 수 없도록 규정한 1997년 패트릭 레이히 상원의원 제정법에 따른 것입니다.

지난 18일 미 탐사보도 매체 프로퍼블리카는 레이히 법에 따라 인권 침해 혐의를 조사한 미 국무부 특별패널이 몇 달 전 블링컨 장관에게 서안지구에서 활동하는 여러 이스라엘 군대와 경찰 부대의 미국 지원 자격을 박탈해야 한다고 권고한 것으로 보도했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다음 날 이탈리아 방문 중 열린 기자회견에서 패널 조사를 토대로 결정 내렸고 "옆으로 며칠 내에 볼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할 수 있다"고 답했습니다.

악시오스 보도에 따르면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엑스(X·전 트위터)에 "이스라엘군에 제재를 가해서는 안 된다"고 반발했습니다.

네타냐후 총리는 하마스와의 전쟁 중 이런 조치를 하는 것은 "불합리함의 극치이자 도덕적 타락"이라며 "이에 맞서 모든 수단을 동원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YTN 김희준 (hijunk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