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올여름 221년만의 매미떼 습격...수백조 마리 출현 예고

美 올여름 221년만의 매미떼 습격...수백조 마리 출현 예고

2024.04.21. 오전 10:56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미국에서 올해 221년 만에 처음으로 수백 조 마리에 이르는 최대 규모의 매미 떼가 나타날 것으로 예고됐습니다.

워싱턴포스트와 AP통신은 미국에서 각각 13년 주기와 17년 주기로 땅속에서 기어 나오는 7종의 매미 무리가 이달 말부터 올여름 동시 출현할 것이라고 곤충학자들을 인용해 보도했습니다.

이런 현상은 1803년 토머스 제퍼슨 대통령 재임 시기 이후 처음으로 13과 17의 최소 공배수인 221년이 된 것입니다.

코네티컷대의 곤충학자 존 쿨리는 이번 현상을 매미와 아마겟돈을 합친 "매미-겟돈"이라고 부르며 총 개체 수가 수백조 마리 최대 1천조 마리에 달할 것이라고 예측했습니다.

주로 일리노이주를 중심으로 나타날 것으로 예상되는 이 매미들이 내는 커다란 울음소리도 큰 소음공해가 될 수 있다는 경고도 나왔습니다.

이번에 출연하는 매미들은 보통 매미들과 달리, 붉은 눈을 지녔고 10년 넘게 땅속 깊은 곳에서 유충 시절을 보내다 올라오는 것이 특징입니다.

이 매미들이 주로 서식하는 지역은 일리노이주와 위스콘신주, 루이지애나 주, 메릴랜드주에서 조지아주 사이에 이르는 중부와 동남부 지역입니다.

전체 16개 주에 걸쳐 에이커(약 4천47㎡)당 평균 약 1백만 마리가 뒤덮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시카고 필드 박물관의 곤충학자 겸 곤충 큐레이터 브루노 데 메데이로스는 "실로 드문 일로 이 매미들 사이에 종간 교배가 일어나고 진화가 일어날 수 있는 기회라고 진단했습니다.

매미들은 땅 온도가 섭씨 17.8도까지 따뜻해지면 지상으로 올라오는데, 기후변화로 인해 이 시기가 앞당겨지는 추세라고 학자들은 설명합니다.

매미들은 새들에게 이상적인 먹이이나 인체나 농작물에 해를 주지 않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하지만 큰 울음소리 탓에 개체 수가 많아질수록 소음이 엄청나게 커집니다.

쿨리는 매미 떼가 내는 소리가 "110데시벨에 달한다"며 "마치 제트기 옆에 머리를 대는 것과 같아 고통스럽다"고 말했습니다.

2007년 일리노이주 시카고의 음악축제인 라비니아 페스티벌은 17년 주기 매미 출현으로 인한 소음을 우려해 일정을 연기하기도 했습니다.

2021년에는 워싱턴DC 인근 덜레스 국제공항에서 백악관 취재단 전세기에 매미 떼가 날아들어 외부 장비 일부에 문제가 생기면서 이륙이 지연된 바 있습니다.

학계는 221년 만에 체험하는 자연 현상에서 여러 진귀한 데이터를 수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YTN 김희준 (hijunk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유튜브 구독자 450만 달성 축하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