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일 재무장관 "원·엔화 평가절하 심각한 우려...긴밀히 협의"

한미일 재무장관 "원·엔화 평가절하 심각한 우려...긴밀히 협의"

2024.04.18. 오전 06:19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최근 높은 환율 문제에 한일 재무장관이 구두 개입한 데 이어 이번엔 한미일 3국 재무장관이 원화와 엔화의 평가절하에 심각한 우려를 표시했습니다.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는 연일 환율 안정을 위해 시장에 개입할 수 있다는 뜻을 내비쳤습니다.

워싱턴 권준기 특파원입니다.

[기자]
한미일 3국 간의 첫 재무장관 회의가 미국 워싱턴 재무부 청사에서 열렸습니다.

한미일 정상이 지난해 캠프 데이비드에서 합의한 데 따른 겁니다.

최상목 경제부총리는 최근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는 환율 문제 등 금융 불안에 협력할 것을 강조했습니다.

[최상목 /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 실물경제 불확실성이 초래할 수 있는 금융 측면의 불안에 대해서도 3국이 협력하여 적극 대응할 필요가 있습니다.]

회의가 끝난 뒤 공동성명에는 최근 엔화와 원화의 급격한 평가절하에 대한 일본과 한국의 심각한 우려를 인지했다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또 기존 G20의 약속에 따라 외환시장 진전 상황에 대해 긴밀한 협의를 이어가기로 했습니다.

시장 가격 결정에 정부 개입을 특히 꺼리는 미국 측 입장을 고려하면 '환율 문제에 심각한 우려를 인지했다'는 표현은 한국과 일본의 입장을 최대한 반영한 것으로 평가됩니다.

최근 중국을 다녀온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은 중국발 경제 문제 대한 공동 대응을 촉구했습니다.

중국을 직접 언급하진 않았지만 주로 중국을 겨냥할 때 쓰는 '경제적 강압'이라는 표현을 썼습니다.

[재닛 옐런 / 미국 재무장관 : 탄력적인 공급망 확대와 경제적 강압 대응 등 지역과 글로벌 공동 목표에 대한 협력을 강화할 것입니다.]

IMF 회의 참석차 미국을 방문 중인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는 현지 대담에서 환율을 안정시킬 재원과 수단을 보유하고 있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환율이 시장 기초에 의해 용인될 수 있는 수준보다 약간 떨어졌다며 시장 개입에 나설 수 있다는 뜻을 보다 명확히 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워싱턴에서 YTN 권준기입니다.




YTN 권준기 (jkwo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 YTN 서울투어마라톤 (2024년 10월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