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두 번째 정찰위성 발사 준비했다 취소한 정황"

"북한, 두 번째 정찰위성 발사 준비했다 취소한 정황"

2024.04.17. 오전 10:06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북한이 이달 초 두 번째 군사정찰위성 발사를 준비했다가 취소한 정황이 있다는 미국 싱크탱크 분석이 나왔습니다.

미국의 싱크탱크 전략국제문제연구소, CSIS는 현지 시간 16일, 이달 초 촬영된 평안북도 철산군 서해위성발사장 위성 사진 분석 결과를 현지 시간 16일, 북한 전문 사이트 '비욘드 패러렐'을 통해 공개했습니다.

지난 8일 촬영된 위성사진을 보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위성 발사와 엔진 시험을 보기 위해 자주 찾는 VIP 관측소에서 차량 3대가, 행정·보안본부 안뜰에서도 차량 10대가 포착됐습니다.

CSIS는 이 구역에선 보통 위성 발사를 앞두고 통신과 방송, 원격 측정·추적 차량이 자주 보인다며, 북한이 애초 이 무렵 군사정찰위성 발사를 계획했다는 점을 시사한다고 평가했습니다.

그러나 10일 찍힌 위성사진에서는 이틀 전 두 구역에서 관찰된 차량 가운데 1대만이 남아, CSIS는 북한이 군사정찰위성 발사를 준비했다가 알 수 없는 이유로 취소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습니다.

CSIS는 다만, 차 1대가 남아있다는 것으로 미뤄, 발사가 연기됐어도 가까운 미래에 발사할 준비는 계속되고 있다고 짐작했습니다.

앞서 북한은 지난해 11월 첫 군사정찰위성 만리경-1호를 우주궤도에 진입시켰고, 올해 정찰위성 3개를 발사하겠다고 공언해왔습니다.



YTN 홍주예 (hongkiza@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 YTN 서울투어마라톤 (2024년 10월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