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자위대, 다자간 훈련 참가 17년 만에 18배 증가...대중 억제 강화

日 자위대, 다자간 훈련 참가 17년 만에 18배 증가...대중 억제 강화

2024.03.03. 오후 3:57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일본 자위대가 지난해 참가한 다자간 연합훈련은 모두 56차례로, 17년 전과 비교해 18배로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요미우리신문은 일본 방위성에 합동참모본부 격인 '통합막료감부'가 신설돼 육해공 자위대를 통합 운용하는 체제를 만든 2006년 이후 자위대의 훈련을 조사한 결과라며 이같이 보도했습니다.

자위대가 참가한 다자간 훈련은 2006년 3회에서 지난해 56회로 늘었습니다.

이 가운데 고도의 협력이 필요한 '전술·전투' 항목을 포함한 훈련은 2010년대부터 증가해 지난해는 전체의 64%를 차지했습니다.

지난해 56회 훈련 중 약 60%가 바다에서 진행됐으며, 잠수함 탐지 훈련도 12회 실시됐습니다.

지난해 자위대의 다자간 훈련 가운데 미국과의 훈련이 50회로 가장 많았고, 호주가 23회, 한국이 16회로 뒤를 이었습니다.

요미우리는 "중국이 군사력을 확대하고 북한이 미사일 발사를 이어가는 가운데 자위대가 인도·태평양 지역 국가들과 협력해 억제력을 강화하는 상황이 부각됐다"고 분석했습니다.



YTN 김태현 (kimth@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