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치기 상습에 자비 없다"...소매치기 근절 나선 이탈리아

"날치기 상습에 자비 없다"...소매치기 근절 나선 이탈리아

2024.03.03. 오전 02:47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이탈리아에선 요즘 길을 걸어가는 사람의 귀중품을 순식간에 낚아채는 이른바 '날치기' 피해가 급증하고 있습니다.

날치기 등 소매치기 수법이 다양해지고 모성을 앞세워 처벌을 피하려는 경우도 많아지자 이탈리아 정부가 소매치기 처벌 강화 대책을 발표했습니다.

어떤 사연인지 이탈리아로 가보겠습니다.

[기자]
로마에서 2년째 거주 중인 장민기 씨는 얼마 전 핸드폰을 보면서 걷다가 '날치기'를 당했습니다.

[장민기 / 이탈리아 로마 : 길을 지나가다가 잠깐 핸드폰 알림 온 게 있어서 확인하려고 핸드폰을 꺼내는 순간에 누가 이제 오토바이를 타고 와서 핸드폰을 바로 낚아채는 날치기를 당한 적이 있어요.]

이탈리아 주요 관광지에선 이처럼 손에 든 귀중품을 순식간에 낚아채는 '날치기' 피해가 부쩍 늘었습니다.

오토바이나 전기자전거를 타고 다가와 핸드폰을 낚아채는가 하면,

지하철 계단을 오르는 사람에게 동전이 떨어졌다면서 시선을 다른 데로 끈 뒤 귀중품을 들고 도망가는 등 수법도 다양합니다.

[홍경희 / 이탈리아 로마 : 현지에 사는 저희도 표적이 되기도 하는데요. 특히 요즘 날치기 사례가 굉장히 많은데, 순간의 찰나에도 바로 표적이 될 수 있습니다.]

[김묘정 / 여행 가이드 : 손님 중에 날치기를 당하셨던 사건이 있었는데요. 물건을 뺏기지 않으려고 실랑이를 벌이다 넘어진 사건이 있었습니다. 귀중품 같은 거는 뒷주머니나 이런 데 넣지 마시고 가방 안에 꼭 넣도록 항상 주의를 부탁하고요.]

지난해, 유로화를 사용하는 나라 가운데 날치기 등 각종 유형의 소매치기 위험이 가장 큰 곳으로 뽑힌 이탈리아.

상황이 심각해지자 이탈리아 정부도 칼을 빼들었습니다.

그동안 임신 중이거나 자녀가 있는 여성 소매치기범인 경우 구금을 금지해왔는데, 앞으로 여성이어도 상습범이면 구금이 가능하도록 한 겁니다.

마테오 살비니 이탈리아 내무부 장관은 이번 소매치기 처벌 강화가 범죄를 저지르고도 여성이나 모성을 내세워 처벌을 피하는 것을 막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습니다.

현지 우리 공관도 최근 급증한 날치기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안전에 유의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오토바이가 지나다니는 도로에선 핸드폰 사용을 자제하고, 낯선 사람이 말을 걸어올 경우 소지품을 꼭 확인하며, 인적이 드문 길은 피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강형식 / 주밀라노 총영사 : 이탈리아에 방문하는 동안 항상 자기 주위를 둘러보고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노력을 기울이는 게 중요합니다. 특히, 야간이라든가 또는 사람, 인적이 없는 곳에 늦은 시간에 방문하는 것은 삼가시는 것이 좋습니다.]

갈수록 진화를 거듭하는 소매치기를 잡기 위해 정부까지 나선 이탈리아가 '소매치기 천국'의 불명예를 씻을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YTN 손종윤 (jminlee101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