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스크, 오픈AI에 소송..."오픈소스 공개 약속 어겨"

머스크, 오픈AI에 소송..."오픈소스 공개 약속 어겨"

2024.03.02. 오전 05:08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가 챗GPT를 개발한 오픈AI의 영리사업이 회사 설립 당시의 계약을 위반했다며 오픈AI와 샘 올트먼 최고경영자를 상대로 소송을 냈습니다.

미국 언론에 따르면 머스크는 오픈AI와 올트먼이 영리사업을 중단하고 AI 기술을 오픈소스로 공개하라고 요구하는 소송을 샌프란시스코 고등법원에 제기했습니다.

머스크는 소장에서 "오픈AI는 범용인공지능을 모든 인류에게 혜택을 주도록' 보장하는 것이라고 공언했지만, 현실에서는 폐쇄형으로 만들어 운용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머스크는 또 2015년 자신이 오픈AI 측의 제안을 받고 인류의 이익을 위한 범용인공지능을 개발하는 비영리 연구소를 만들기로 합의했다면서 이 기술을 오픈소스로 공개해 전 세계와 공유하는 것이 핵심적인 의도였다고 강조했습니다.

머스크는 그러면서 자신이 오픈AI에 우리 돈으로 약 580억 원을 기부했는데 오픈AI 경영진은 새로운 AI 기술로 돈을 버는 데 관심을 두면서 이 회사가 계속 연구소로 남기를 원한 자신과 마찰이 커졌다고 설명했습니다.

머스크는 오픈AI가 마이크로소프트와 올트먼 개인에게 이익을 주는 행위를 중단하고 모든 연구 성과와 기술을 공공에 개방하게 해달라고 법원에 요청했습니다.

블룸버그는 이번 소송 결과가 오픈AI뿐 아니라 이 회사에 약 17조 원을 투자한 마이크로소프트에도 적지 않은 영향을 줄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오픈AI 측은 아직 이에 관한 논평이나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습니다.





YTN 황보연 (hwangby@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유튜브 구독자 450만 달성 축하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