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군, 구호트럭에 몰린 가자 주민에 발포...104명 사망"

"이스라엘군, 구호트럭에 몰린 가자 주민에 발포...104명 사망"

2024.02.29. 오후 11:47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현지시간 29일 팔레스타인 가자지구에서 구호품 트럭에 몰려든 주민들을 향해 이스라엘군이 총격을 가해 최소 104명이 사망했다고 외신들이 전했습니다.

한 목격자는 이스라엘군 탱크에 접근한 구호품 트럭에 주민 수천 명이 몰려들자 이스라엘군이 군중을 향해 발포했다고 말했습니다.

하마스 측 가자지구 보건부는 이스라엘군의 발포로 최소 104명이 숨지고, 750여 명이 부상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스라엘군은 초동 수사 결과 주민들이 가까이 접근해 공포탄으로 위협사격 후 다리를 조준해 발포했으며 이때 총에 맞은 사람은 10명 안팎에 불과하다고 해명했습니다.

또 아비 하이만 이스라엘 정부 대변인은 사건 초기 특정 지점에서는 팔레스타인 운전기사의 트럭이 군중을 향해 질주해 사망자가 발생했다면서 구체적인 상황은 아직 확실하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팔레스타인 측은 강력하게 반발했습니다.

마무드 아바스 팔레스타인 자치정부 수반은 이스라엘 점령군이 구호품을 기다리던 주민들을 상대로 저지른 추악한 학살을 규탄한다고 말했습니다.

하마스도 성명을 통해 이번 사건이 현재 진행 중인 휴전·인질 석방 협상의 실패로 귀결될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YTN 이상순 (ssl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