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간 우주선 최초 달 착륙..."52년 만에 달에 간 미국 우주선"

민간 우주선 최초 달 착륙..."52년 만에 달에 간 미국 우주선"

2024.02.23. 오후 6:30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미국의 민간 달 탐사선 '오디세우스'가 달 착륙에 성공했습니다.

민간 우주선이 달에 내린 것은 세계 최초이고 미국의 우주선으로는 1972년 아폴로 17호 이후 약 52년 만입니다.

기정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민간 기업의 우주선이 처음으로 달에 내렸습니다.

미국의 민간 우주기업 인튜이티브 머신스는 현지시간 22일 오후 달 탐사선 '오디세우스'가 달 착륙에 성공했다고 밝혔습니다.

착륙 위치는 달의 남극에서 3백km 쯤 떨어진 '말라퍼트 A' 충돌구로 2026년 유인 탐사선을 보낼 착륙 후보지 13곳 가운데 하나에서 가까운 곳입니다.

[스티븐 알테무스 / 인튜이티브 머신스 CEO : 조마조마했지만, 우린 달 표면에 있고, 신호를 보내고 있습니다. 달에 오신 걸 환영합니다.]

미국의 우주선이 달에 내린 것은 1972년 아폴로 17호 이후 약 52년 만입니다.

[빌 넬슨 / 미 항공우주국(NASA) 국장 : 오늘 반세기 만에 처음으로 미국이 달에 돌아왔습니다.]

특히 민간 우주선의 달 착륙은 네 번째 도전만의 첫 성공입니다.

지난 2019년 이스라엘의 '스페이스일' 과 지난해 일본의 '아이스페이스'가 도전했지만 모두 착륙 과정에서 실패했고, 지난달 미국의 또 다른 우주기업 '애스트로보틱'은 발사 직후 연료가 새면서 실패했습니다.

'오디세우스'는 지난 15일 오전 플로리다의 케네디 우주센터에서 스페이스X의 로켓에 실려 발사됐습니다.

미 항공우주국, 나사는 2026년까지 달에 유인 탐사선을 보낸다는 아르테미스 계획을 진행하고 있는데, 달에 화물과 장비를 보내는데 민간 기업의 달 착륙선을 쓰겠다는 게 이른바 '클립스(CLPS)' 프로젝트입니다.

[조엘 컨스 / NASA 탐사담당 부국장 : (민간 기업이) 달 착륙선을 만들고, 로켓을 구매해서 계획을 짭니다. 모든 통신도 도맡고요. 우린 그냥 누군가 집에 소포를 보내는 것처럼 화물 비용을 지불하는 고객일 뿐인 겁니다.]

오디세우스는 나사의 관측·탐사 장비 6개를 싣고 갔는데, 나사는 이를 수송하는 대가로 1억1천800만 달러, 약 1천573억 원을 지불합니다.

'클립스'에 참여하는 14개 기업들은 성공 단계에 따라 금액을 받게 되며, 나사가 지급하기로 한 총액은 2028년까지 최대 26억 달러. 약 3조4천600억 원에 달합니다.

YTN 기정훈입니다.

영상편집: 임현철
화면제공: NASA·Intuitive Machines


YTN 기정훈 (prodi@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유튜브 구독자 450만 달성 축하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