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 정자로 환자 20여 명 임신시킨 美 불임치료 의사 발각

자기 정자로 환자 20여 명 임신시킨 美 불임치료 의사 발각

2024.02.21. 오전 10:20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자기 정자로 환자 20여 명 임신시킨 美 불임치료 의사 발각
ⓒ더힐
AD
미국에서 지난 1980년대 자신의 정자를 사용해 환자들을 임신시킨 불임치료 의사가 수십 년 만에 발각됐다.

18일 미국 WTNH 뉴스 보도에 따르면 36세 여성 재닌 피어슨은 지난 2022년 '23andme'라는 DNA 검사를 받았다.23andme는 DNA 분석 전문 회사로, 개인이 타액 샘플을 우편으로 보내면 조상에 대한 분석 결과를 보여주는 서비스로 유명한 업체다.

그 결과, 그녀는 자신에게 무려 19명의 이복형제가 있다는 충격적인 결과를 받았다.

피어슨은 어머니가 불임치료를 받아 임신했다는 알았지만 자신이 아버지의 정자로 태어났다고 믿고 살아왔다.

피어슨은 연락이 닿은 이복 여동생과 이야기를 나눈 끝에 어머니들이 공통으로 뉴헤이븐에 있는 같은 불임 클리닉에 다녔으며 버튼 콜드웰 박사에게 진료를 받았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어머니는 콜드웰 박사가 "정자 기증자가 될 의향이 있는 익명의 예일대 의대 인턴이 있으며 냉동되지 않은 정액을 제공할 것"이라며 자신을 속였다고 주장했다. 피어슨은 콜드웰을 찾아가 사실 관계를 따져 물었고, 그는 불임 여성들에게 자기 정자를 사용한 사실을 인정했다.

콜드웰은 현재 80대 고령으로, 은퇴해 집에서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알려졌다. 이후 밝혀진 바로는 지금까지 피어슨의 이복형제·자매는 총 22명으로 확인됐다. 가장 나이가 많은 이가 50세였으며 가장 어린 사람은 35세였다. 그녀의 이복형제 중 두 명은 고등학교에서 만나 아버지가 같다는 사실조차 모른 채 교제를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법원 문서에는 콜드웰 박사가 제1형과 제2형 당뇨병, 고혈압, 암, 파킨슨병, 심장병, 관절염 등 후손에게 물려줄 가능성이 높은 병력을 가지고 있으며 정자를 제공할 때 이를 알리지 않았다는 내용이 기재돼 있다.

피어슨과 그의 어머니는 콜드웰 박사를 고소했다고 매체는 전했다.


YTN 정윤주 (younju@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