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여자배구 경기 장악한 성전환 선수들...여성 선수들은 벤치에

실시간 주요뉴스

캐나다 대학 여자배구 경기에서 트랜스젠더 선수 5명이 코트에 등장해 논란이 되고 있다.

캐나다 리벨뉴스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지난달 24일(현지 시간) 캐나다 토론토에서 열린 세네카대와 센테니얼대의 여자배구 경기에서 세네카 대학에서 3명, 센테니얼 대학에서 2명 등 총 5명의 성전환 선수가 동시에 출전했다.

이중 세네카대 소속 성전환 선수 중 한 명은 지난 2022-23시즌 남자 배구팀에서 뛰었던 선수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 영상에 따르면 성전환 선수들은 경기를 풀타임으로 뛰며 분위기를 주도했다. 이로 인해 다른 여성 선수들은 벤치를 지켜야 했다.

해당 경기는 더 많은 성전환 선수가 활약한 세네카대가 3대 1로 승리했다.

이를 두고 현지에서는 성전환 선수들에 대한 정확한 출전 규정이 없어 다른 선수들이 부상 등 피해를 볼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제기되고 있다.

실제로 경기에 출전한 트랜스젠더 선수로 인해 여성 선수들이 머리 부상을 입은 사고가 두 차례 있었다고 리벨뉴스가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매체는 이와 관련 선수와 코치들에게 인터뷰를 시도했으나, 학교 직원들에 의해 접근을 차단당했다.

리벨뉴스는 "스포츠에서 부상이 발생할 수는 있어도 배구에서 남성의 힘은 생물학적인 여성의 힘보다 훨씬 더 강력하다"고 지적했다.

한편 온타리오대학체육 협회(OCAA)에 소속된 성전환 선수는 6명이다. 이 중 일부는 호르몬 치료나 성전환 수술을 받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YTN 이유나 (lyn@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